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총리 "비수도권 확진, 수도권 넘어···특히 광주 심상치 않다"

3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히 확산한 광주를 찾아 시민들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3일 광주시청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최근 비수도권에서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전날(2일) 5월 8일 이후 56일 만에 처음으로 수도권 확진자 수를 넘어섰다”며 “특히 그간 코로나19 청정지역으로 인식돼오던 광주에서 며칠 새 5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는 “확진사례를 보면 방문판매업체, 종교시설, 병원, 요양시설 등 밀접접촉이 잦은 취약시설에서 발생해 다양한 감염경로를 통해 확산했다”며 “대부분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은 데서 비롯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는 곧바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고, 실내 50인 이상 및 실외 100인 이상 행사 전면금지, 2주간 공공 다중이용시설 운영중단 등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며 “정부도 병상확보 및 의료인력 등 가능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더 이상의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시민 개개인의 협조와 참여가 절실하다”며 “방역에 취약한 시설 방문을 자제해 주시고,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감염이 다시 늘고 있는 데 따라 정부는 수시로 국가별 위험도를 평가해 리스크가 커진 국가에 대해 비자발급 제한, 항공편 축소 등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EU 등 여러 나라에서 입국제한을 완화하면 국가 간 항공 이용도 점차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관계 부처의 발 빠른 대응도 주문했다.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는 “이번 여름휴가는 국내에서 보내는 국민이 많을 것으로 예상돼 해수욕장, 물놀이 시설 등 인파가 몰리는 장소에서 접촉을 통한 감염 위험이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며 “정부는 휴가지에서 감염 확산이 일어나지 않도록 현장지도와 점검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