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민지, 부천영화제 단편 경쟁 심사위원 위촉

이민지

이민지

 
 
 
배우 이민지가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BIFAN)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
 
이민지의 소속사 눈컴퍼니는 3일 이같이 전했다. 이민지는 제24회 BIFAN ‘부천 초이스: 단편’과 ‘코리안 판타스틱: 단편’ 부문 출품작을 심사, 한국 장르 영화 발전의 한 축을 견지하는 데 기여할 전망이다.
 
소속사 눈컴퍼니를 통해 이민지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심사위원으로 초청되어 영광스러운 자리를 함께할 수 있다는 것에 굉장히 행복하다”고 기쁨의 소감을 전하며, “데뷔작이 단편 독립영화였던 만큼 단편에 대한 애정이 크다. 많은 창작자 분들이 심혈을 기울여 완성하신 작품들이기에 성실히 심사에 임할 것을 약속드린다. 맡은 바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을 덧붙였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독보적인 색깔로 연기 스펙트럼을 확장, 한국 독립영화계 대표 배우로 자리매김한 이민지. 영화 ‘이십일세기 십구세’로 데뷔 후 ‘잠복기’, ‘부서진 밤’, ‘짐승의 끝’, ‘애드벌룬’, ‘달이 기울면’ 등의 작품을 통해 섬세한 연기로 충무로의 주목을 받았다. 특히, 2017년 ‘꿈의 제인’을 통해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배우상과 제5회 들꽃영화상 여우주연상 수상의 영예를 안은 바 있다.
 
이어 ‘응답하라 1988’, ‘백일의 낭군님’, ‘동네변호사 조들호 2 : 죄와 벌’,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농부사관학교 2’까지 장르 불문 배우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며 자신만의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는 중이다.
 
또한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에서 일어난 좀비 사태를 여성 삼총사가 구해내는 여정을 그린 장편 주연작 ‘좀비 크러쉬 : 헤이리(장현상 감독)’가 BIFAN ‘코리안 판타스틱: 장편’ 부문에 공식 초청,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번 BIFAN 심사위원 위촉을 통해 배우로서 입지를 한층 더 견고히 할 것으로 기대되는 이민지. 앞으로 그가 어떤 행보를 그려나갈지 이목이 쏠린다.
 
한편 올해로 24회를 맞이하는 BIFAN은 오는 9일 개막을 시작으로 16일까지 8일간 열리며 주요 극장인 CGV소풍을 비롯해 온라인 플랫폼 왓챠 및 모바일 플랫폼 스마트시네마코리아를 통해 관객과 국내외 영화인들을 찾을 예정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