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숨 돌린 손정의···레모네이드 상장 첫날, 주가 139% 뛰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레모네이드 상장 첫날 한숨 돌렸다.
 

모바일 기반 보험회사...소프트뱅크가 지분 21.8% 보유

모바일 보험회사인 레모네이드가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됐다. 첫 거래일에 주가가 69.41달러에 마감됐다. 공모가보다 139.34% 뛴 가격이다. 다만, 시간외 거래에서 정규장 종가보다 1.3달러 남짓 내리기는 했다.
 
레모네이드 상장 첫날 주가(달러). 회색 선은 시간외 거래

레모네이드 상장 첫날 주가(달러). 회색 선은 시간외 거래

레모네이드는 신종 코로나아비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와중에도 식지 않은 '적자회사 기업공개(IPO) 열풍'의 대표이기도 하다. 올 3월 말로 끝나는 분기에 3650만 달러(약 430억원) 적자를 냈다. 
 
그런데도 이날 주가가 100% 이상 뛰었다. 그 바람에 손정의 회장은 투자 손실과 독일 와이어카드 사태 등에 시달렸는데, 일단 한숨 돌렸다. 손 회장은 지난해 3억 달러를 조성해 레모네이드에 투자했다. 소프트뱅크가 보유한 레모네이드 지분이 21.8%에 이른다.
 
레모네이드는 판매 에이전트 없이 스마트폰을 이용해 보험 서비스를 판매한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