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글로벌 톱 브랜드 CEO들, 왜 페이스북을 '보이콧' 할까

페이스북 광고 보이콧을 선언한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유니레버

페이스북 광고 보이콧을 선언한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유니레버

글로벌 톱 브랜드들이 소셜네트워크(SNS) '공룡' 페이스북을 상대로 보이콧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20일(이하 한국시각)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인 노스페이스가 가장 먼저 광고 중단을 선언한 뒤 2일 현재 약 350개 브랜드가 페이스북에서 발을 뺐다. 업계는 톱 브랜드의 보이콧 현상을 전 세계적 트렌드로 자리 잡은 '가치 소비'와 치솟는 페이스북 광고료에서 찾고 있다. 인종차별과 정치적 이슈가 표면적 실마리가 됐지만 이면에는 글로벌 톱 브랜드 CEO들의 '실력행사'도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페이스북 '항복' 했지만…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27일 "폭력을 선동하거나 투표를 방해하는 게시물은 그것이 누구의 말이든 예외 없이 삭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뉴스 가치가 있더라도 보편적 인권 등과 관련한 정책을 위반하는 게시물에는 경고 딱지를 붙이겠다"고 했다. 보편적 인권에는 인종이나 민족성, 성 정체성, 성적 지향을 가진 사람이나 이민자 등이 포함된다. 
 
실천도 했다. 페이스북은 저커버그의 발언 뒤 사흘 만에 미국 극우 극단주의 운동 '부걸루'와 연루된 계정 220개를 삭제했다. 나스닥 시가총액이 560억 달러(67조1700억원)나 빠진 뒤 내린 결정이었다. 
 
페이스북은 지난 5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향해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이 시작된다"는 글을 올렸지만 방치했다. '표현의 자유'라는 것이다. 이는 또 다른 SNS인 트위터가 즉각 차단을 택했던 것과는 대조되는 모습이었다. 
 
미국의 대표적 흑인 인권단체인 '유색인지위향상협회'(NAACP) 등 시민단체들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7월 한 달간 광고하지 말자"는 캠페인을 시작했다. 영업이익의 90% 이상을 광고료에서 벌어들이는 페이스북을 겨냥한 것이었다. 
 
페이스북의 진화는 소용이 없는 분위기다. 
 
미국 경제매체 포브스는 1일 미국 대형 유통업체 타겟과 제약회사 화이자, 완성차 기업 폴크스바겐 등이 페이스북 광고 집행을 중단한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페이스북에 광고 중단을 선언한 브랜드는 아디다스·리바이스·파타고니아·유니레버·스타벅스·코카콜라·블루보틀·푸마 등 350여 개를 넘어섰다. 
 
비단 미국 기업만의 일이 아니다. 포브스는 "미국 기업들의 보이콧 움직임이 세계로 퍼지면서 폭스바겐, 혼다 유럽법인, 포드 유럽법인, 영국 석유회사 브리티시 페트롤리엄(BP), 프랑스 국영 에에너지기업 EDF 에너지, 영국 음료 제조업체 브리트빅 등도 동참한다"고 보도했다. 시민단체와 의류 브랜드에서 시작된 작은 보이콧 물결이 거대한 해일이 된 셈이다.
 
페이스북은 전체 매출 가운데 광고가 차지하는 비중이 약 98%에 달한다. 
 
페이스북의 2019년 광고 매출은 전년 대비 27% 증가한 707억 달러(84조8329억원)로 집계됐다. 투자 분석가들은 페이스북의 오는 3분기 매출 성장률을 7%로 예측하고 있다. 업계는 페이스북이 올 2~3분기에 상장 이후 가장 저조한 분기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흑인고객, 가치 소비 트렌드…한몫
 
최근 글로벌 전역에는 '가치소비'와 '미닝아웃(Meaning out)' 바람이 불고 있다. 그동안 제품 가격만 보고 물건을 샀다면, 이제는 자신의 신념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뜻이다. 요즘 세대는 설령 가격이 다소 비싸고, 구하기 어려울지라도 가치에 맞는다면 기꺼이 지갑을 연다. 국내도 비슷한 흐름이다. 시장조사 기업 엠브레인에 따르면 우리 국민 10명 가운데 8명은 가치소비에 더 큰 만족감을 느꼈다고 답했다. 또 2명 중 1명은 조금 비싸더라도 기꺼이 사겠다고 응답했다.  
 
가치소비가 인기를 끌면서 글로벌 브랜드도 이미지 관리에 더 힘쓰는 추세다. 노스페이스와 P&G가 '지속가능한 환경'에 방점을 찍고 재활용 소재를 이용한 제품을 생산하거나, '비욘드미트'가 살육을 하지 않고 온전히 채식으로 구현한 고기를 생산하는 식이다. 
 
하지만 페이스북의 이번 인종차별적인 게시글 방치 논란은 톱 브랜드가 애써 쌓은 이미지를 갉아먹는 요인으로 거론된다. 세상의 어떤 광고주도 자신의 미래 고객이 될 수 있는 누군가의 기분을 상하게 하길 원하지 않는다. 
 
페이스북은 아마존이나 다른 전통 미디어와 달리 광고주가 어떤 게시물 옆에 광고가 되는지 알 수 없다는 약점이 있다. 광고주 입장에서는 고객의 절반인 흑인을 비하하는 게시물 옆에 브랜드 홍보하는 것을 가장 꺼린다. 페이스북 광고 철회를 선언하는 것도 비슷한 맥락으로 해석된다. 
 
미국 매체들은 "현재는 톱 브랜드들이 페이스북에 광고하지 않는 것만으로 광고가 되는 분위기"라고 입을 모은다. 페이스북 광고비를 아끼면서 동시에 사회적 가치를 중시하는 기업이라는 좋은 이미지까지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치솟는 페이스북 광고료 '실력행사'  
페이스북 로고

페이스북 로고

페이스북의 광고 단가는 꾸준히 우상향 중이다.  

 
웹로그 분석 전문사이트인 웹 트렌드에 따르면 페이스북의 클릭 수에 다른 광고 단가는 2010년 0.49달러(약 590원) 선이었다. 그러나 약 10년 만에 페이스북의 위상은 완전히 달라졌다. 
 
정치단체 AAPI 빅토리펀드는 지난 미국 대선 기간이었던 2018년 5월 26일에서 8월 23일까지 3개월 사이 페이스북 광고를 통해 후원자의 이메일 주소가 한 건 등록될 때마다 279달러를 냈다고 밝혔다. 과거 5~9달러를 지불했던 것과 비교해 30배 가까이 치솟은 것이다. 미국 매체 월스트리트저널은 "페이스북 광고 시스템이 광고주들끼리의 경매 입찰 방식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광고 공간에 대한 수요가 늘면 광고단가가 상승할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정치 카테고리까지는 아니지만 다른 제품군도 비슷한 상황일 것으로 보인다.  
 
미용·위생용품 브랜드 도브 등을 보유한 유니레버는 지난해 페이스북 광고에 4230만 달러(약 509억원)를 쓴 주요 광고주다. 페이스북 광고주 상위 30위 안에 든다. 국내 화장품 기업 관계자는 "글로벌 브랜드만 그런 것이 아니다. 갈수록 생활용품 및 화장품 업계의 페이스북 광고 비율이 높아지면서 페이스북 광고비도 올라가고 있다"고 귀띔했다. 
 
일부에서는 페이스북 광고 단가가 비싸지는 가운데 '이번 기회에 페이스북에 본때를 보여주자'는 분석도 나온다. 평소 쌓였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대한 불만이 보이콧으로 반영되고 있다는 것이다. 
 
현재 보이콧 운동에 참여 중인 글로벌 톱 브랜드는 시장과 유행을 선도하고 있다. 톱 브랜드들이 페이스북을 계속해서 거부할 경우, 다른 중소기업들에도 경종을 울릴 수 있다. 
 
국내 홍보대행 업계 관계자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SNS 광고는 최근 기업들에 '필수' 광고 미디어로 자리 잡은 것이 사실이다. 과거에는 작은 브랜드만 SNS 광고에 집중하는 양상이었으나, 갈수록 대기업도 '안 할 수 없다'며 참여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SNS는 특성상 젊은 세대가 많이 사용한다. 새로운 소비자를 끌어들이는데 SNS만큼 효과적인 미디어가 드문 것은 사실이다. 이 관계자는 "문제는 갈수록 단가가 올라간다는 데 있다. 단순 광고 외에도 SNS에 제품과 함께 일종의 모델 역할을 하는 인플루언서의 몸값도 함께 치솟아서 기업들은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광고하는 부담감을 안고 있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