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코로나 다급했나…김정은, 정치국회의 열어 "비상방역 강화"

노동당 중앙위 정치국 회의 주재하는 김정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노동당 중앙위 정치국 회의 주재하는 김정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확대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가비상방역 문제를 토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 회의에서 “최근 주변 나라들과 인접 지역에서 악성 전염병의 재감염, 재확산 추이가 지속되고 있고 그 위험성이 해소될 전망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방역전초선이 조금도 자만하거나 해이됨이 없이 최대로 각성 경계하여 방역사업을 재점검하고 더 엄격히 실시하라”며 비상방역 강화를 주문했다.
 
또 “비상방역사업이 장기성을 띠게 되면서 점차 만연되고 있는 방심과 방관, 만성화된 현상들과 비상방역규율 위반현상들을 엄하게 비판한다”며 “섣부른 방역조치의 완화는 상상할 수도, 만회할 수도 없는 치명적인 위기를 초래하게 된다”고 경고했다.
 
이번 회의에서 남북관계와 관련한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