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감독, 숨 못쉴만큼 주먹질 했다" 철인3종팀 추가 폭로

2일 오후 경북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운동부 감독 A씨가 인사 청문회가 열리는 시 체육회 사무실에 출석하는 모습. A씨는 지난달 26일 부산에서 숨진 고 최숙현 선수의 전 소속팀 감독으로 최 선수 폭행에 가담한 것으로 조사돼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뉴스1

2일 오후 경북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운동부 감독 A씨가 인사 청문회가 열리는 시 체육회 사무실에 출석하는 모습. A씨는 지난달 26일 부산에서 숨진 고 최숙현 선수의 전 소속팀 감독으로 최 선수 폭행에 가담한 것으로 조사돼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뉴스1

“그 감독이 욕을 안 하면 ‘오늘 뭐 잘 못 먹었나?’ 싶을 정도로 폭언은 일상이었죠. 여러 번 맞기도 했어요.”

 
지난 2012~2015년 경주시청 철인 3종경기(트라이애슬론)팀에 몸을 담았던 A선수의 말이다. 지난 26일 철인 3종 국가대표 출신 최숙현 선수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가운데 최 선수의 가해자로 지목된 감독에게 과거 폭언·폭행을 당했다는 추가 진술이 나오고 있다.
 

“주먹으로 가슴 가격해 물에 빠뜨려” 

26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최숙현 선수가 생전 남긴 일기. [최 선수 가족 제공]

26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최숙현 선수가 생전 남긴 일기. [최 선수 가족 제공]

A선수는 2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해당 감독이 지속적인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다고 말했다. 이 선수는 “2014년쯤 전지훈련 당시 수영 기록을 달성 못 했다는 이유로 갑자기 물 밖으로 나오게 해 주먹으로 가슴을 쎄 게 때려 물에 빠지게 했다”며 “당시 현장에 함께 있던 선수는 뺨을 쎄게 맞았다”고 말했다.  
 
A선수는 “숨을 못 쉬고 앉아있지 못할 정도로 가슴이 아팠다”며 “갈비뼈 골절이 의심된다는 진단을 받았지만, 훈련을 강행시켰다”고 했다. 그는 “고통이 심해 평소처럼 움직이지 못하자 오히려 ‘왜 제대로 훈련 안 하냐’며 폭언을 퍼부었다”고 회상했다. 폭행은 이후에도 멈추지 않았다고 한다. 2015년 감독은 숙소 청소를 안 했다는 이유로 모든 선수가 보는 앞에서 이 선수의 가슴을 주먹으로 때렸다고 한다. 그는 “이 감독이 또 다른 선수에게 수영장에서 의자를 던지는 모습도 봤다”고 전했다.
 

“의문의 팀닥터, 매달 100만원씩 납부”

최숙현 선수가 2013년 전국 해양스포츠제전에 참가해 금메달을 목에 거는 모습. [최 선수 가족 제공]

최숙현 선수가 2013년 전국 해양스포츠제전에 참가해 금메달을 목에 거는 모습. [최 선수 가족 제공]

이 선수는 팀 닥터에게 금품 납부를 강요받았다고도 했다. A선수는 “2013년에 갑자기 ‘팀 닥터’라는 사람이 감독 소개로 왔고, 나에게 매달 100만원씩 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 선수는 금액이 부담스러워 처음엔 돈을 내지 않겠다고 했지만, 협박성 회유를 받았다고 한다. 그는 “감독과 선배 선수가 ‘네가 돈을 안 내면 우리가 다 치료를 못 받는다’고 해 안 낼 수가 없었다”고 했다. 최 선수도 2016~2019년간 약 1400만원을 치료비 명목으로 팀닥터에게 입금했다며 지난 2월 팀닥터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팀닥터는 감독과 굉장히 사이가 돈독해 보였고, 의사가 아닌 물리치료사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주시청 관계자도 “철인3종경기 경주시청팀에 정식 팀닥터는 없고 그 명목으로 배정된 예산도 없다”고 말했다. 팀닥터는 숨진 최 선수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지만, 정식 팀 소속이 아니라는 이유로 징계위원회 대상에서도 제외된 상태다.
 

“어린 선수들에게 일종의 ‘가스라이팅’”

철인3종경기(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 최숙현 선수. [최선수 가족 제공]

철인3종경기(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 최숙현 선수. [최선수 가족 제공]

9년간 선수 생활을 하며 여러 팀을 거친 이 선수는 경주시청팀의 문화가 유독 독특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보통 전국단위 경기에 나가면 다른 팀 선수들과도 인사하고 적극적으로 교류하는 데 이 팀에선 아예 다른 팀과의 교류를 차단했다”며 “선수들을 고립시켰다”고 말했다. A선수는 다른 팀 선수와 인사를 했다는 이유로 선배 선수에게 뒤통수를 맞기도 했다. 해당 선수는 최 선수에게 폭언·폭행을 한 가해자로도 지목된 상태다.
 
그는 “실업팀에 오는 선수들은 대부분 20살 정도로 너무 어려 이런 문화가 당연한 줄 아는 경우가 많다”며 “일종의 ‘가스라이팅(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가하는 정서적 학대)’으로 볼 수 있다”고 했다. 또 그는 “실업팀 소속 선수들은 앞으로 운동생활을 하는데 보복을 당할까 봐 피해 사실을 말하기도 꺼린다”고 했다.
 

“죄책감 느껴…고소 함께 할 의사 있어”

최숙현 선수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 어머니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를 남겼다. [최 선수 가족 제공]

최숙현 선수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 어머니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를 남겼다. [최 선수 가족 제공]

A선수는 죄책감을 느낀다고 했다. 그는 “숙현이와 같은 시기 팀에 있진 않았지만, 중고등학교 시절부터 알던 사이”라며 “내가 당시 조금 더 용기를 내 부당한 대우에 목소리를 냈다면 숙현이가 이렇게 떠나진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최 선수는 지난해 A선수에게 “너무 힘들다” “사람 사는 것 같지 않다”고 토로하기도 했다고 한다. 
 
그는 “언론보도를 보고 팀 내 가혹 행위가 내가 알던 것보다 심하다는 걸 알았다”며 “피해 사실에 대해 진술하고, 함께 고소에 참여할 생각도 있다”고 전했다. 그는 “피해를 당하고 말하지 못하고 있는 선수들이 더 많이 있을 텐데 함께 용기를 냈으면 좋겠다”는 말을 남겼다. 
 
경주시체육회는 2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해당 감독을 직무에서 배제했다. 가해자로 함께 지목된 선수 2명은 폭행·폭언 사실을 완강하게 부인해 징계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해당 감독은 1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폭언·폭행을 한 적 없다.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다른 선수 한명 역시 “폭언·폭행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