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F1 거물' 에클레스톤, 90세에 득남···46세 연하와 3번째 결혼

지난 2014년 버니 에클레스톤 전 F1 회장과 그의 부인 파비아나 플로시 모습. 연합뉴스

지난 2014년 버니 에클레스톤 전 F1 회장과 그의 부인 파비아나 플로시 모습. 연합뉴스

세계 최고 자동차 경주대회 포뮬러 원(F1)을 40년 간 이끌었던 버니 에클레스톤 전 회장이 90세에 득남했다. 
 
미 CNN방송은 2일(현지시간) "억만장자인 에클레스톤 전 회장과 그의 부인 파비아나 플로시(44) 사이에서 수요일(1일) 아들이 태어났다"며 "아이의 이름은 에이스"라고 전했다.
 
1930년생인 에클레스톤 전 회장은 지금까지 세 차례 결혼했다. 1952년과 1985년에 이어 2012년 현 부인 플로시와 부부의 연을 맺었다. 46세 연하인 플로시는 브라질 법조인 출신이다.
 
에클레스톤 전 회장은 첫째·둘째 부인과 낳은 딸 3명이 있으며 손자는 5명이다. 첫째 딸은 1955년생으로 플로시보다 21세 많다. 
 
1978년부터 40년 동안 F1 수장이었던 에클레스톤 전 회장은 2017년 F1 운영권을 미국 리버티 미디어에 80억 달러(약 9조 6000억원)에 매각했다. 현재는 부인의 고향인 브라질에서 생활하고 있다.
 
CNN은 "에클레스톤 전 회장이 늦은 나이에 자녀를 얻은 유명인 중 한 명이 됐다"면서 "찰리 채플린은 73세에 아들을, 루퍼트 머독은 72세에 딸을, 로버트 드니로는 68세에 딸을 낳았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