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노영민, 본인 뽑아준 지역 유권자 처분한 셈”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최인아 책방에서 열린 경제사회연구원 세미나에서 '한국사회를 말한다 : 이념·세대·문화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최인아 책방에서 열린 경제사회연구원 세미나에서 '한국사회를 말한다 : 이념·세대·문화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을 향해 “자신을 뽑아준 지역 유권자들을 처분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앞서 노 실장은 자신이 소유한 아파트 2채(서울 반포ㆍ청주 흥덕) 중 국회의원 시절 자신의 지역구였던 충북 청주의 아파트를 급매로 내놨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2일 페이스북을 통해 “노 실장을 보라. 지역구 유권자 전체의 가치가 강남 13평 아파트보다 못하다는 냉철한 판단, 그 투철한 합리주의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이분들이 괜히 잘 사는 게 아니다”라고 조소했다.
 
그는 “결국 대통령 지시를 따른 것은 윤석열 검찰총장뿐”이라고도 지적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지난해 3월 공개한 대검찰청 검사장급 이상 재산 변동사항에 따르면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윤 총장은 배우자 명의의 서울시 송파구 아파트를 매각했다. 올해 3월 공개된 윤 총장의 건물 재산 목록에는 서초구 아파트만 남아 있다.  
 
진 전 교수는 “청와대 참모들께서는 ‘강남의 똘똘한 한 채’는 알뜰히 챙기고, 애먼 지방의 아파트만 처분한 모양”이라면서 “잘 살고 싶고, 돈을 벌고 싶으면 정부의 약속을 믿지 말고 청와대 참모들의 행동을 믿어야 한다. 절대 실패하지 않는다”고 적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 출범 직후부터 ‘다주택자는 집을 팔거나 임대 등록을 하라’고 강조했지만, 청와대 고위급 참모 64명 중 18명은 다주택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수도권에 두 채 이상 집을 가진 사람은 8명에 달한다. 1일 시민단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이들의 부동산 재산이 문재인 정부 들어 평균 7억원 넘게 늘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장관 18명 중 7명은 2주택 이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노 실장은 여러 채의 주택을 소유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에게 이달 중 실제 거주용 1채를 제외한 나머지 주택을 처분하라고 재차 권고한 상태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