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20 한국서비스대상] ‘우리 가족 살 집을 짓는다’ 실천… 차별화된 가치와 주거문화 제공

롯데건설은 주거상품의 대표 브랜드인 ‘롯데캐슬’을 통해 아파트·주상복합·오피스텔 분야에서 도시정비사업·개발사업 등 다양한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한다. [사진 롯데건설]

롯데건설은 주거상품의 대표 브랜드인 ‘롯데캐슬’을 통해 아파트·주상복합·오피스텔 분야에서 도시정비사업·개발사업 등 다양한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한다. [사진 롯데건설]

롯데건설(대표 하석주·사진)이 ‘2020 한국서비스대상’ 아파트 부문 종합대상을 받았다.
 

롯데건설

롯데건설은 1999년 ‘롯데캐슬’을 출시해 브랜드 아파트 시대를 선도했다. ‘롯데캐슬’을 통해 아파트·주상복합·오피스텔 분야에서 도시정비사업·개발사업 등 다양한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주택시장 패러다임에 대응해 차별화된 가치와 주거문화를 제공하고 있다.
 
2017년 높이 기준 세계 5위의 롯데월드타워를 준공했고 건축·토목·발전·화공플랜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국내외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Prestige of Life’라는 브랜드 아이덴티티 아래 ‘롯데캐슬’은 고객이 살수록 가치가 더해지고 생활의 품격이 높아지는 주거공간을 만들고자 노력한다.
 
2018년에는 민간임대주택 자산운영서비스 플랫폼 ‘Elyes(엘리스)’를 론칭해 가정환경 변화에 맞춰 자유로운 이사가 가능한 주택교환서비스 등 자산운영서비스 플랫폼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편의를 향상시켰다.
롯데캐슬은 고객접점에서 청취된 고객 의견을 상품과 서비스에 반영하고 있다.

롯데캐슬은 고객접점에서 청취된 고객 의견을 상품과 서비스에 반영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하이엔드 주거 브랜드인 르엘(LE-EL)을 출시했으며 올해에는 입주민 대상 무상 서비스인 ‘캐슬플러스 서비스’를 통해 세대 내 청소와 공용부 청소뿐 아니라 조경 유지관리, 나눔 및 배움 캠페인, 방역서비스 등으로 서비스를 다양화했다. 롯데건설은 주택공급자 역할을 넘어 ‘Total Service Provider 기업’으로 변모해 고객 생활 전반의 편의와 품격을 끌어올리고 있다.
 
롯데캐슬은 브랜드 미션인 ‘우리 가족이 살 집을 짓는다는 마음으로 입지선정, 상품개발, 품질, 서비스 등 각 분야에서 끊임없이 고민하고 앞서겠다’를 실천하고자 노력한다. 지난해에는 ‘롯데캐슬 3.0’을 선보이며 기존의 고급스럽고 클래식한 이미지에 젊고 세련된 이미지를 더했다. 새로운 인테리어  ‘AZIT2.0 : 실내안전(A), 알찬수납(Z), 맞춤상품(I), 인테리어스타일(T)’을 개발했고, 1인가구와 듀크족(아이가 있는 맞벌이 부부)을 위한 평면 디자인 ‘AZIT.L’을 선보였다.
 
특히 환경관리 니즈에 대응해 공기청정 기능을 제공한다. 언택트 시대에 대응해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통해 모델하우스를 방문한 것과 유사한 효과를 내고 있다. 또 가상현실(VR)을 도입해 현실성을 높였고 유튜브 활용도 확대할 계획이다.
 
입주고객 서비스는 다양한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 롯데호텔의 서비스를 벤치마킹해 서비스 매뉴얼을 재정립했고, 외부 전문 교육을 통한 사내 서비스 강사 육성 및 임직원 대상 서비스 교육을 통해 고객접점 응대 서비스도 강화하고 있다.
 
롯데건설은 2012년 지속가능위원회를 발족해 매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고 있으며, 컴플라이언스(Compliance) 강화와 안전 재해 예방, 친환경 건설, 인재경영, 동반성장, 사회공헌활동 등을 추진하고 있다. 계열사들과 함께 그룹 차원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추진 방향성을 정하고 아동, 환경 및 상생의 3대 테마를 실천하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