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노총, '5만명 규모' 4일 여의도 집회 연기…"코로나 감안"

민주노총 비정규직 조합원들이 2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중앙집행위원회(중집위) 회의장에서 노사정 합의에 항의하고 있다. 뉴스1

민주노총 비정규직 조합원들이 2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중앙집행위원회(중집위) 회의장에서 노사정 합의에 항의하고 있다. 뉴스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4일 여의도공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대규모 집회를 연기하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2일 중앙집행위원회에서 "4일 전국 노동자대회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연기 배경에 대해선 "최근 전문가들이 코로나19 2차 유행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며 "감염병 확산 우려의 시각이 있다는 점,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우선해야 한다는 점 등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노총은 다만 "코로나19 시기 옥내·옥외 등 집회·시위에 관한 기준이 보편타당하게 적용되지 못하고 있는 점에 대해 정부와 지방정부에 항의하고 시정을 요청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전국 노동자대회에는 5만여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됐다. 서울시는 이날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민주노총의 전국 노동자대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하기도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