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상기 “윤석열, 조국 낙마 운운”…檢 “박 前장관이 선처 요청”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오른쪽)이 지난해 1월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법무부 시무식에 참석해 윤석열 당시 서울중앙지검장과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오른쪽)이 지난해 1월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법무부 시무식에 참석해 윤석열 당시 서울중앙지검장과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이 후보자 신분이었던 조 전 장관을 낙마시키기 위해 진행됐다는 주장을 내놨다. 검찰은 “박 전 장관이 윤 총장에게 조 당시 후보를 선처해달라고 부탁했다”고 즉각 반박했다.
 

조국 관련 압수수색 날 만나 

박 전 장관은 2일 보도된 뉴스타파 인터뷰에서 “윤석열 총장이 강한 어조로 ‘조국 전 장관을 낙마시켜야 한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검이 조 전 장관의 입시비리‧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대규모 압수수색에 나선 지난해 8월 27일을 회상하면서다. 박 전 장관은 압수수색 당일 윤 총장과 만났다면서 “(윤 총장이)낙마라고 이야기했다. 법무부 장관을 해선 안 된다는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9월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9월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전 장관은 이성윤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으로부터 수사팀의 압수수색 사실을 보고받았다고 한다. 이후 그는 배성범 당시 서울중앙지검장과 윤 총장에게 전화했다. 박 전 장관에 따르면 윤 총장은 그에게 조 전 장관의 딸 입시비리 문제에 대해선 말하지 않고, 주로 사모펀드 문제를 얘기했다. 또 “사모펀드는 사기꾼들이나 하는 짓인데 어떻게 그런 걸 할 수 있느냐”고 반복했다고 한다.  
 

"보고 없이 압수" 문제 제기

윤 총장이 법무부에 보고하지 않고 조 전 장관에 대한 압수수색을 나선 것에 대해서도 문제 삼았다. 박 전 장관은 “설사 장관 후보자에 대한 수사가 아니라고 해도 사회적으로 중요한 사건, 정부 인사나 정치인에 대한 수사는 당연히 보고를 해야 한다고 본다”며 “보고를 전제하지 않고 어떻게 지휘감독권을 행사하느냐”고 말했다.  
 
실제 당시 수사팀은 압수수색에 착수하는 시점에 법무부에 보고했다. 당시 수사팀 관계자는 “법무부에 청문회 준비단이 꾸려졌고,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압수수색이었기 때문에 보고를 미리 할 경우 압수수색이 은밀히 이뤄질 수 없다고 봤다”고 말한 바 있다.
 

검찰 "선처 요청에 원론적 답변" 반박

대검찰청은 이날 오후 “박 전 장관이 언급한 검찰총장 발언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입장을 냈다. 지난해 8월 27일 박 전 장관의 요청에 따라 윤 총장이 비공개 면담을 가졌고, 조 전 장관 수사 경위에 관한 원론적 답변을 했을 뿐이라는 것이다.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대검 관계자는 “윤 총장은 박 전 장관의 조국 후보자에 대한 선처 요청에 대해 원론적인 답변을 했을 뿐이다”며 “법무부에 사전에 보고하지 않고 압수수색을 진행한 경위를 설명하고, 불가피하게 수사를 할 수밖에 없던 상황을 우려하는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전 장관에게 조 후보자의 낙마를 요구하거나 낙마시켜야 한다고 말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박 전 장관의 인터뷰 내용 중 다른 부분이 또 있지만 비공개 면담이었던 만큼 내용을 모두 밝힐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