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군 블랙호크 헬기, 한강공원 불시착…"휘청대며 굉음냈다"

2일 오후 3시55분쯤 미군 소속 헬리콥터가 서울 용산구 이촌동 한강공원 내 공터에 비상착륙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이 출동했다. 뉴스1

2일 오후 3시55분쯤 미군 소속 헬리콥터가 서울 용산구 이촌동 한강공원 내 공터에 비상착륙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이 출동했다. 뉴스1

서울 용산기지를 출발해 평택으로 가던 주한미군 소속 블랙호크(UH-60)가 기체 이상이 감지돼 한강공원에 불시착했다. 
 
경찰과 주한미군은 2일 오후 3시 55분쯤 UH-60가 운항 중 엔진 이상으로 용산구 이촌동 한강공원 공터에 예방착륙했다고 밝혔다. 예방착륙은 비행을 계속하면 위험이 따른다고 판단될 때 하는 착륙이다. 
 
목격자 증언에 따르면 헬기는 휘청거리며 건물 지붕 바로 위를 지나 아슬아슬하게 내려왔다. 이 과정에서 엄청난 굉음도 났으며 일대는 흙먼지로 뒤덮였다.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 한강공원에서 경찰관계자가 엔진 고장으로 비상착륙한 헬리콥터 주위로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 한강공원에서 경찰관계자가 엔진 고장으로 비상착륙한 헬리콥터 주위로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헬기는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헬기에 탑승했을 때 함께 이동하는 예비 헬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타고 있던 헬기는 정상 비행했다. 
 
해당 헬기에 5명이 타고 있었지만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예방착륙 과정에서 공터에 설치된 천막이 프로펠러 바람에 일부 파손됐다. 주한미군은 헬기의 손상 여부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