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수회 대표' 홍순상, KPGA 개막전 첫날 코스 레코드 선두

2일 열린 KPGA 코리안투어 부산경남오픈 1라운드 18번 홀에서 이글 퍼트를 성공한 뒤 환호하는 홍순상. [사진 KPGA]

2일 열린 KPGA 코리안투어 부산경남오픈 1라운드 18번 홀에서 이글 퍼트를 성공한 뒤 환호하는 홍순상. [사진 KPGA]

 
 홍순상(39)이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코리안투어 시즌 개막전 부산경남오픈 첫날 단독 선두로 나섰다. '낚시꾼 스윙' 최호성(47)이 2위로 그 뒤를 따랐다.

부산경남오픈 1라운드
2013년 이후 7년 만의 우승 도전
'낚시꾼 스윙' 최호성, 1타 차 2위

 
홍순상은 2일 경남 창원 아라미르 골프 앤 리조트에서 열린 대회 첫날 이글 1개, 버디 9개, 보기 1개로 10언더파를 쳐 1타 차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코스 레코드를 작성한 홍순상은 이날 맹타를 휘둘렀다. 4번 홀부터 9번 홀까지 6개 홀 연속 버디를 기록했고, 15번 홀(파3)에선 약 28m 거리의 버디 퍼트까지 성공시켰다. 마지막 홀인 18번 홀(파5)에선 투온에 성공한 뒤에 1.5m 거리의 이글 퍼트까지 성공해 완벽에 가까운 라운드를 치렀다.
 
홍순상은 2013년 솔라시도 파인비치 오픈에서 개인 통산 5승을 달성한 뒤 한번도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지난 4월 KPGA 선수회 대표에 뽑힌 홍순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연기된 끝에 열린 시즌 개막전 첫날 불꽃타를 날리면서 강한 인상을 남겼다.
 
2일 열린 KPGA 코리안투어 부산경남오픈 1라운드 4번 홀에서 버디 퍼트를 한 뒤 흥미로운 동작을 취하고 있는 최호성. [사진 KPGA]

2일 열린 KPGA 코리안투어 부산경남오픈 1라운드 4번 홀에서 버디 퍼트를 한 뒤 흥미로운 동작을 취하고 있는 최호성. [사진 KPGA]

 
오전 조에선 낚시꾼 스윙으로 유명세를 탄 최호성이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아내를 캐디로 맞이한 최호성은 첫 홀인 10번 홀(파4)부터 이글을 기록하는 등 라운드 내내 안정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면서 9언더파 단독 2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이동민은 178야드 12번 홀(파3)에서 홀인원을 성공해 1000만원 상당의 팰리스 침대 호텔 에디션 매트리스 교환권 5개를 받았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