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프리카 코끼리 350마리 의문의 떼죽음, 코로나 가능성 제기

아프리카 코끼리. 중앙포토

아프리카 코끼리. 중앙포토

최근 두달 새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코끼리 수백 마리가 원인 모를 떼죽음을 당해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일각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망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1일(현지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영국에 본부를 둔 자선단체 ‘국립공원 구조대’는 지난 5월 초부터 오카방고 삼각주에서 350여 마리의 코끼리 사체를 발견했다. 이에 아프리카 정부 당국이 조사에 나섰지만 아직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국립공원 구조대의 니알 맥캔 박사는 지난 5월 초 델타 상공을 비행하는 3시간 동안 169개의 코끼리 사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그는 “3시간 비행으로 그렇게 많은 코끼리 사체를 발견한 것은 처음”이라며 “이후 한 달간 추가조사를 통해 더 많은 사체를 발견했고, 총 350구 이상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현재 보츠와나에는 전체 아프리카 코끼리 개체 수의 3분의 1가량이 살고 있다. 정부 당국은 “코끼리 집단폐사 원인을 조사 중이며 사체에서 검출된 샘플 조사 결과를 얻으려면 몇 주가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밀렵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보츠와나 정부는 코끼리 사체에 상아가 그대로 있다는 점을 들며 밀렵은 떼죽음의 원인은 아니라고 결론내렸다. 맥캔 박사는 “밀렵꾼들이 청산가리같은 독극물을 풀었다면 코끼리뿐 아니라 다른 동물들도 죽임을 당했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부분의 코끼리들이 얼굴을 바닥에 대고 죽었다는 점이나 다른 코끼리들이 원을 그리며 돌고 있는 것이 목격된 점 등을 봤을 때 코끼리들의 신경계가 파괴된 것처럼 보인다”고 전했다. 맥캔 박사는 “원인이 물이나 토양에 있다면 인수 교차 질병일 가능성도 있다”면서 코끼리들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했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