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글로비스, 현대차 경쟁사 폴크스바겐 수송 물량 따냈다

독일 브레머하펜 항에 기항 중인 현대글로비스의 자동차운반선 ‘글로비스 크라운’호의 모습. 폴크스바겐그룹의 대 중국 물량 확보로 현대글로비스는 동아시아-북미-유럽을 잇는 물류 사이클을 완성하게 됐다. 사진 현대글로비스

독일 브레머하펜 항에 기항 중인 현대글로비스의 자동차운반선 ‘글로비스 크라운’호의 모습. 폴크스바겐그룹의 대 중국 물량 확보로 현대글로비스는 동아시아-북미-유럽을 잇는 물류 사이클을 완성하게 됐다. 사진 현대글로비스

현대자동차그룹 계열 물류·공급망 관리(SCM) 기업인 현대글로비스가 세계 최대 완성차 업체인 폴크스바겐그룹의 대(對) 중국 해상운송 독점 권한을 따냈다.
 
계열사 간 거래 비율이 높았던 현대글로비스가 경쟁 완성차 업체의 물류 계약을 따낸 건 이례적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최근 모기업 거래 비율을 크게 낮춰왔다. 
 
현대글로비스는 폴크스바겐그룹의 물류 자회사인 ‘폴크스바겐 콘체른로기스틱(Volkswagen Konzernlogistik GmbH& Co. OHG)’과 5년간 유럽에서 생산된 그룹 내 승용 브랜드의 중국으로 가는 해상운송을 단독으로 맡기로 계약했다고 2일 공시했다.
 

비(非)계열 완성차 업체 역대 최대 계약

폴크스바겐그룹의 유럽발 중국행 해상운송은 지금까지 유럽 선사가 맡아왔지만 2024년 12월까지 5년간(기본 3년+연장 옵션 2년) 현대글로비스가 단독으로 맡는다. 전체 계약 규모는 2년 연장 옵션을 실행했을 경우 2031억원이 추가돼 총 5182억원이다. 지금까지 현대글로비스가 글로벌 완성차 업체로부터 따낸 운송 계약중 최대다. 
현대글로비스의 동아시아-북미-유럽을 잇는 글로벌 완성차 해상운송 구간. 자료 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의 동아시아-북미-유럽을 잇는 글로벌 완성차 해상운송 구간. 자료 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는 폴크스바겐그룹이 유럽에서 생산한 승용차를 매달 10회에 걸쳐 독일 브레머하펜과 영국 사우샘프턴에서 실어 중국 상하이(上海)·신강(新港)·황푸(黄埔) 등으로 운반한다. 폴크스바겐·아우디·벤틀리·포르쉐 등 그룹 산하 전체 브랜드 승용차를 독점으로 운송할 예정이다.
 
중국은 폴크스바겐그룹 글로벌 판매의 45%를 차지하는 최대 시장이다. 계약 당사자 간 합의에 따라 전체 물동량을 공개하진 않았지만 이번에 수주한 운송 구간은 세계 완성차 해운 구간 중 최대 규모가 오가는 구간이다. 현대글로비스는 현대차그룹 외에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 17개사와 물류 계약을 맺고 있으며, 건설기계, 중고차 수출입 물량 등 비(非)계열사 매출 비중을 높여 왔다.
 
후진적인 전속 거래 구조로 비판을 받았던 현대차그룹은 2018년 이후 부품 및 서비스 등의 다각화에 공을 들여왔다. 현대글로비스 역시 2016년 현대차그룹 매출 비중이 60%에 달했지만 2017년 58%, 2018년 56%에 이어 지난해엔 47%까지 낮췄다.
 
지난해 현대글로비스의 완성차 운송 매출은 2조510억원이었는데, 비계열 매출은 1조원을 넘겼다. 이번 수주로 비계열 매출 비중은 10%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현대차그룹 의존도 낮추는 현대글로비스.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현대차그룹 의존도 낮추는 현대글로비스.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동아시아→북미→유럽→동아시아 물류 사이클 완성

이번 수주는 현대글로비스가 공들여온 글로벌 해운 사이클의 완성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현대글로비스는 북미·유럽 등으로 수출하는 완성차를 운반한 뒤 유럽↔북미, 유럽·북미→동아시아 지역의 물량 유치에 힘을 쏟아 왔다. 빈 곳 없이 가득 채운 배가 운항해야 수익성을 높일 수 있어서다.
 
지난 3년간 유럽지역 완성차·건설기계 등의 북미 수출 물량을 늘렸고, 지난해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유럽으로 수출하는 테슬라 모델3 물량을 따내 북미→유럽 화물 유치에도 성공했다. 이번 폴크스바겐그룹과의 계약은 유럽에서 동아시아으로 향하는 해운 물량을 채웠다는 점에서 공선(空船) 운항 구간을 없애고, 물류비를 낮출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해 3월 스웨덴 선사 ‘스테나 레데리’와 유럽 합작회사인 ‘스테나 글로비스’를 설립했는데, 이번 폴크스바겐 수주에서 스테나 글로비스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동아시아 물량을 수주하기 위한 작전이 주효한 셈이다. 
김정훈(왼쪽) 현대글로비스 대표와 댄 스텐 올슨 스테나 그룹 회장이 지난해 3월 독일 함부르크 스테나 글로비스 본사에서 합자회사 설립 서명식을 갖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 현대글로비스

김정훈(왼쪽) 현대글로비스 대표와 댄 스텐 올슨 스테나 그룹 회장이 지난해 3월 독일 함부르크 스테나 글로비스 본사에서 합자회사 설립 서명식을 갖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 현대글로비스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현대글로비스의 그룹 의존도를 낮추고 경쟁력을 높이는 것은 현대차그룹의 오랜 숙제였다”며 “최근 수년간의 노력과 이번 수주를 더 해 공급망 관리를 선진화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평가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