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효리 이어 윤아도 “모두가 힘들어하는 시기에 경솔했다” 사과

소녀시대 윤아. 뉴스1, 윤아 인스타그램

소녀시대 윤아. 뉴스1, 윤아 인스타그램

소녀시대 윤아(30·임윤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 우려가 높은 고위험시설 노래방에 방문한 것을 사과했다.
 
윤아는 2일 인스타그램에 자필 편지를 올려 “경솔한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한다”며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다”며 “계속해서 코로나19로 애쓰시는 의료진과 국민들께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앞서 윤아는 지난 1일 가요계 선배 이효리와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노래방을 방문했다. 
 
두 사람이 노래방에서 실시간 방송인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실행했고, 이를 지켜보던 네티즌들은 “이 시기에 노래방 가도 되느냐”, “마스크는 쓰고 있나요” 등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이에 이효리는 동행한 지인에게 “노래방에 오면 안 되느냐”고 물은 뒤 뒤늦게 마스크를 착용하기도 했다.  
 
해당 방송은 2분여 만에 종료됐지만, 녹화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하면서 비난 여론이 일었다.  
 
이에 이효리가 이날 오전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은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며 사과한 데 이어 윤아도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