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영길 "이영훈·류석춘 등 역사왜곡 엄벌해야…명예훼손 고소"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과 강제 징용 피해자 유족 등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영훈 교수 등 '반일종족주의와의 투쟁' 집필진 및 류석춘 교수 고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과 강제 징용 피해자 유족 등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영훈 교수 등 '반일종족주의와의 투쟁' 집필진 및 류석춘 교수 고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강제징용 피해자 유족들이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와 류석춘 연세대 교수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2일 송 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영훈 전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를 비롯한 『반일 종족주의와의 투쟁』 집필진들과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를 명예훼손, 사자명예훼손,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국가보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송 위원장은 "영토주권을 포기하고 일본제국주의 전쟁범죄로 평생 고통받아온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와 강제노동의 대가조차 지급받지 못한 피해자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한 엄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장에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 유족과 강제징용 피해자 유족 10명, 그리고 이들을 대리하는 양태정 변호사가 함께 참여했다.
 
양태정 변호사는 "『반일종족주의』 의 후속편 『반일종족주의와의 투쟁』을 5월에 출간한 이영훈·주익종·이우연 등은 건전한 역사관을 뒤흔들고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마음을 더할 수 없이 아프게 하고 있다"며 "류석춘 연세대 교수 역시 일본 우익잡지 '하나다(hanada)' 8월호 기고를 통해 역사를 왜곡하고 일본 내 혐한(嫌韓) 기류를 부채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양 변호사는 또 "이영훈·주익종·이우연·류석춘 등의 왜곡된 저술은 대한민국의 미래뿐만 아니라 동아시아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일본의 건전한 미래까지도 훼손하는 것으로서 동아시아 전체의 미래를 어둠으로 몰아넣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일제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그 유가족들을 다시금 치욕과 절망 속으로 밀어 넣고 조상들이 목숨을 걸고 피로써 되찾은 대한민국에 엄청난 피해를 끼치며 나아가 대한민국과 일본, 동아시아의 건전한 미래를 망치는 이러한 행위는 결코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