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들 의혹, 청문회서 소명" 추미애, 속기록엔 "그런사실 없다"

“청문회에서 (이미) 소상히 말씀드렸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1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아들 군 휴가 미복귀 의혹’과 관련해 한 발언이다. “추 장관님 자제와 관련해 해명할 게 있으면 해달라”는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추 장관은 “제가 해명할 것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해당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는 언론보도와 관련 “검·언 유착으로 제가 보호하고 싶은 아들 신변까지 낱낱이 다 밝히는데 대단하다. 더 이상 (아들) 건드리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실제 청문회 속기록 보니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해 12월3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김경록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해 12월30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김경록 기자

추 장관 말처럼 그는 지난해 12월 30일 열린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관련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며 적극 반박했다. 김도읍 미래통합당(당시 자유한국당) 의원의 전면 공세에 대한 방어였다.  
 
당시 인사청문회 속기록을 보면 추 장관과 김 의원 간 공방이 거칠게 이어지지만 의혹이 명쾌하게 매듭지어지진 않았다. 김 의원은 “당시 (아들과) 같이 근무했던 군인이 저희한테 제보를 했다”며 포문을 열었다.
 
▶김 의원=“‘(추 장관) 아들이 나랑 같은 중대에서 군 생활 했는데 일병 때 남들 21개월보다 휴가를 2배 나갔고, 미복귀를 해 전화를 하니 추미애 장관 후보가 친히 부대에 전화를 걸어서 무마시켰다’. 이런 내용이 제보가 됐다.”
▶추 장관=“그런 사실 없다.”
▶김 의원=“그 당시 상황이 이렇다. 복귀 명령을 하고 전화를 끊었는데 20~30분 뒤 상급 부대 A 대위가 당직 상황실로 직접 찾아와 휴가 연장건은 본인이 처리하였으니 그렇게 하라는 지시를 했다고 한다. 관여한 바가 없다는 건가.”
▶추 장관=“관여한 바가 없다.”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제시한 장남 부대 휴가 미복귀 사건 무마 의혹 자료를 보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제시한 장남 부대 휴가 미복귀 사건 무마 의혹 자료를 보고 있다. [뉴스1]

김 의원은 그러자 “이게 저한테 온 제보 내용이다. 고발 조치를 하면 조사에 응할 용의가 있느냐”고 추 장관을 몰아세웠다. 추 장관은 “말씀드릴 기회를 주시면 좋겠다”며 김 의원 주장에 반박했다. “아들이 무릎이 아파 면제할 상황도 됐지만 군에 갔다”면서다.
 
▶추 장관=“아들은 군 입대 1년 뒤 한쪽 무릎이 아파 불가피하게 병가를 얻어서 수술을 하게 됐다. 이후 처치를 못해서 피가 고이고 물이 차서 아이가 군에 상의를 하니 개인 휴가를 더 써라 해서 휴가를 얻었다.”
▶김 의원=“그것은 마음이 아프다. 그렇지만 증언이 사실이라면…. 일병이 상급부대 대위를 움직일 수 있나. 유명 정치인인 엄마가 관여가 됐다면 이건 큰 문제다.”
▶추 장관=“외압을 쓸 이유도 없고 쓰지도 않았다.”
 
추 장관은 이후 “군에 안 갈 수 있었는데 엄마가 공인이기 때문에 군대를 자원해서 간 아이”라며 “(의혹도) 엄마가 청문회 자리에 서는 사람이 아니라면 나올 이유가 없는 것”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가족 신상털기 바람직하지 않아 보인다.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김종인 “법무·검찰 갈등 대통령이 결말내야”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며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며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연합뉴스]

한편, 통합당에서는 2일 최근 법무부-검찰 갈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이 필요하다”는 발언이 나왔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이 모습이 국민을 대단히 실망하게 하고 있다. 임명권자인 대통령께서 조속한 결말을 내주시는 게 현명하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추 장관 해임건의안을 낼지, 탄핵소추안을 발의할지 두 개 다 할지 결정해 횡포를 제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서는 “장관이 검찰총장을 패대기치는 이런 일이 있었는지…. 장관이 법조인 출신이 맞는지 아는 사람으로서 자신을 돌아보라고 간곡하게 얘기해주고 싶다”고 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