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호영 "추미애의 檢총장 핍박, 광기 흐른다…탄핵소추 검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탄핵 소추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추 장관 횡포가 참 안하무인”이라며 “백주대낮에 검찰총장을 핍박하고 난폭하게 공격할 수 있는지 아연실색할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법무부 장관은 지휘권의 범위를 넘는 압박을 하고 서울중앙지검장은 밑에서 치받으며 검찰총장의 지휘권을 거부하는 일이 연이어 발생했다”며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를 완전히 깨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에 해임건의안을 낼까 생각했지만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며 “대통령이 용인하고 이런 일을 하는데 해임건의는 물 건너간 것이고 추 장관의 책임을 물어 탄핵 소추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의견이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금명간 해임건의안을 낼 것인지 탄핵 소추를 발의할 것인지 결정해서 추 장관의 횡포를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또 추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더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하겠다’고 경고한 데 대해선 “국민이 추 장관을 더는 바라보기 어려울 만큼 광기가 흐른다”며 “즉시 윤 총장 탄압을 중단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