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도 뚫은 한국 라면 인기…K-농식품 수출 4.4% 증가

올해 상반기 한국 농식품 수출이 지난해보다 4.4% 늘어난 36억784만 달러(약 4조3399억원)을 기록했다. 사진은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의 모습. 뉴시스

올해 상반기 한국 농식품 수출이 지난해보다 4.4% 늘어난 36억784만 달러(약 4조3399억원)을 기록했다. 사진은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의 모습. 뉴시스

올해 상반기 한국 농식품 수출이 지난해보다 4.4% 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악재에도 한국 라면과 김치의 인기가 높아 수출 증가를 이끌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일 올해 상반기 농식품 수출액이 36억784만 달러(약 4조3399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미국으로의 농식품 수출이 지난 3월부터 매달 30% 이상 증가(전년 동기 대비)하며 대(對)중국 수출액을 추월했다.
 

‘기생충’ 인기에 코로나19로 ‘집콕’까지…라면 수요 증가

 특히 미국에선 영화 ‘기생충’ 흥행으로 유명세를 탄 한국 라면의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1% 증가하며 3740만 달러로 올라섰다. 라면과 함께 김치 수출액도 61.7% 늘어 1130만 달러를 찍었다.
 
 또 한국 유자생강차 신제품이 미국 대형 할인매장에 입점하는 등의 호재로 미국으로의 유자 수출이 93.8% 급증했다. 미국 내 유자 수요가 늘면서 전체 유자 수출액도 전년보다 23.2% 증가했다.
 
중국의 한 마트에서 한국 농식품 판촉행사를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중국의 한 마트에서 한국 농식품 판촉행사를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중국에선 스틱형 인삼이 인기…일본 수출은 감소

 중국에선 면역력 강화 제품으로 분류되는 인삼 수출액이 올 상반기 23.9%(전년 동기 대비) 늘어난 3590만 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스틱형 인삼 제품의 수출 증가로 연초 부진했던 중국 수출은 회복 흐름을 찾았다. 반면 중국 내 외식 자제 등의 영향으로 이 기간 맥주 수출액은 64.1% 감소했다.
 
 한국의 최대 농식품 수출 대상국인 일본으로의 수출 감소세는 더 커졌다. 일본 수출에서도 라면·김치·인삼류는 늘었지만, 전체적인 소비 수요가 감소하며 올 상반기 전체 수출액은 3.9% 감소한 6억66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정부, 왕홍 통해 온라인 판촉 지원

중국 왕홍 리자치가 온라인쇼핑몰 타오바오에서 한국 농식품 판촉 생방송을 하는 모습. 사진 농림축산식품부

중국 왕홍 리자치가 온라인쇼핑몰 타오바오에서 한국 농식품 판촉 생방송을 하는 모습. 사진 농림축산식품부

 농식품부는 한국 농식품 수출 증가세의 원인으로 정부 차원의 비대면 유통·물류 지원 사업을 꼽는다. 정부는 코로나19 때문에 바뀐 해외 소비 형태 등에 맞춰 지난 4월부터 온라인 수출·판촉 활동을 지원해 왔다. 실제 정부가 중국 왕홍(중국 SNS 인플루언서)와 함께 진행한 유자 온라인 판촉에 3000만명 이상이 접속해 1분 20초 만에 상품 5만 개를 모두 판매하며 6억원의 매출을 올리기도 했다.
 
 농식품부는 하반기에도 중국·신남방 지역에서의 수출 확대를 위해 전자상거래 플랫폼 ‘큐텐(Qoo10)’ 등에서 판촉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종구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로 물류·유통 여건이 나빠졌는데도 수출이 증가한 것은 정부와 민간이 함께 노력한 결과”라며 “하반기에도 코로나19가 지속할 것으로 보고 비대면 마케팅 등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