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추미애가 윤석열 결단? 머리에 바람 들어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중앙포토

추미애 법무부 장관. 중앙포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하며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을 내리겠다'고 한 데 대해 "결단은 총통이 내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은 과연 결단을 내릴 수 있을까. 칼 슈미트가 좋아하는 단어 '결단', 그런데 법무부 장관은 결단을 내릴 주제가 못 된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추 장관의 머리에 바람이 들어갔다"며 "수사지휘야 이미 하고 있으니 결단이고 지시고 할 것도 없고 필요한 것은 일개 장관의 결단이 아니라 통치권자의 결단"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 미룰 것이 없다. 문 대통령이 결단을 내리시길 바란다. 언제까지 결정에 따른 책임을 피해 가실 건가"라고 적었다.
 
사진 진중권 전 교수 페이스북

사진 진중권 전 교수 페이스북

 
한편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 출석해 윤 총장에 대해 "지금까지 지켜봤는데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할 때 결단하겠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또 검찰이 아들 A씨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는 보도에 대해 "검언유착이 심각하다. 제가 보호하고 싶은 아들의 신변까지 밝히는데 대단하다, 경이로운 세상에 살고 있다고 감탄했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