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지지율 15주만에 50% 밑…인천공항·부동산이 흔들었다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6주 연속 하락해 4개월여 만에 50% 밑으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6월 29일부터 7월 1일까지 전국 유권자 1507명을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5%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3.9%포인트 내린 49.4%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50% 밑으로 내려간 것은 지난 3월 3주차 조사(47.9%) 이후 15주 만이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율 추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율 추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4%포인트 오른 46.1%로 조사됐다. 긍정·부정 평가의 격차는 3.3%포인트로 오차범위 안이다. 모름·무응답은 4.6%였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은 부산·경남과, 30대·50대, 중도층에서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인천국제공항(인국공) 논란과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 발표로 불거진 청와대 참모진 다주택 보유 논란,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 갈등 재연 등 정치·사회·경제를 총망라해 전방위적 악재가 터진 데 따른 것으로 리얼미터는 풀이했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