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안에 감금, 고문 당해" 홍콩 주재 英 총영사관 직원 망명

전 홍콩 주재 영국 총영사관 직원이 중국 정부로부터 2주간 감금된 채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며 영국에 망명 했다.  
 
주홍콩 영국 총영사관 직원 사이먼 정. [로이터=연합뉴스]

주홍콩 영국 총영사관 직원 사이먼 정. [로이터=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BBC는 영국 정부가 홍콩 영국 총영사관에서 일했던 홍콩인 사이먼 정의 정치적 망명을 지난달 26일 승인했다고 밝혔다.  
 
사이먼 정은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영국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 소지자 중 처음으로 정치적 망명을 승인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사이먼 정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국 해외시민을 구제하려는 영국 정부의 용기에 감사하다"면서 "내 사례가 보호를 원하는 다른 홍콩인들에 전례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퍼져나가는 전체주의에 계속해서 맞서 싸울 것이며, 진정한 민주주의와 자유를 가지고 고향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귀국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영국 정부는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시행하자 이날 과거 BNO 여권을 가졌던 모든 홍콩인이 영국 시민권을 획득할 수 있도록 이민법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홍콩 주재 영국 총영사관에서 무역·투자 담당 직원으로 일하던 사이먼 정은 지난해 8월 8일 중국 선전 지역에 출장을 갔다가 홍콩으로 돌아오던 와중에 중국 경찰인 공안에 체포됐다.
 
사이먼 정은 이후 자신이 감금된 뒤 고문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영국이 홍콩 시위를 부추기고 자금을 지원했다는 점을 실토하라고 공안이 압박했다"고 주장했다.  
 
사이먼 정은 감금 상태에서 2주가 지난 뒤, 자신의 성매매 혐의 유죄를 인정한 뒤에야 풀려났다.  
 
이후 영사관 근무를 그만두고 신변 안전에 대한 두려움으로 이곳저곳 옮겨 다니며 살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 정부는 사이먼 정의 주장이 신뢰할만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에 설명을 요구했으나 답변은 받지 못했다고,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은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