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즘 '김현미 경제부총리' 뜬다…"본인은 전북지사에 관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달 30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3차 추경안 편성과 관련해 부처의 기금운용변경안에 대해 제안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달 30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3차 추경안 편성과 관련해 부처의 기금운용변경안에 대해 제안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차기 통일부 장관으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가운데, 청와대가 인사 관련해 ‘징계’나 ‘처벌’을 언급하고 나섰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일 기자들과 만나 “인사와 관련한 내용을 외부에 발설한 사람에 대해선 징계하거나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이 인사권자이고, 참모 중 누가 (인사 내용의) 일부를 알았다고 해서 이를 외부에 얘기하는 것은 아주 잘못된 행동”이라면서다.
 
실제로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인사 관련해서 참모들에게 함구령을 내렸다고 한다. 지난달 일부 비서관 인사가 공식 발표 전에 언론에 보도되자 문 대통령은 ”인사를 언론에 알린 게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며 화를 냈다고 한다.
 
청와대가 인사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역설적으로 그만큼 개편이 다가왔다는 의미다. 4월 총선 이후 일부 언론에서 “전면 개각”을 보도하자, 당시 청와대는 “공직사회 전체가 흔들린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인사 보도와 관련 개편 가능성 자체를 부인하지는 않고 있다.
 
청와대와 민주당 안팎의 얘기를 종합하면, 통일부 장관에는 이인영 의원이 유력시되고 있다. 청와대 안보실장에는 서훈 국정원장의 이동기용 가능성이 크다. 임종석 전 비서실장이 국정원장으로 가거나 안보라인에서 모종의 쓰임새가 있을 거란 관측이 많지만, 여권 핵심 관계자는 “임 전 실장이 국정원장에 기용될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외교안보 라인 외에도 인사 관련 하마평은 무성하다. 대표적인 인물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으로,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옮겨간다는 것이다.
 
김 장관과 가까운 여권 관계자는 “김 장관은 이미 한 차례 사표를 냈고, 물러나는 것으로 정리됐다가 후임자가 낙마하면서 눌러앉은 경우”라며 “문 대통령이 그것만으로도 굉장히 미안한 마음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7대 국회에서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한 김 장관은 이후 경기도 고양시에서 내리 3선을 했다. 이 때문에 ‘대권’을 꿈꾸는 이재명 지사에 이어 경기지사를 노리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적지 않다. 이와 관련 또 다른 여권 관계자는 “김 장관은 문 대통령이 놓아주는 순간 잠시 쉬었다가 2년 후 있을 지방선거 때 전북 지사 출마를 진지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김 장관의 고향은 전북 정읍이다.
 
이 밖에도 "강경화 장관이 지쳐 한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도 교체 대상" 등의 얘기가 떠돈다. 여권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임기가 2년이 채 안 남은 데다 인재풀이 생각보다 넓지 않다. ‘전면 개각’보다는 필요한 자리에 인사를 발탁하는 형태로 진행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