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성윤, 공개항명 다음날 윤석열 주례 대면보고도 안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뉴스1

‘채널A 강요미수 의혹’ 사건과 관련해 전날 ‘공개 항명’ 논란을 일으켰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1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주례 대면 보고를 서면 보고로 대체했다. 이에 따라 윤 총장과 이 지검장의 갈등이 갈수록 짙어지는 모양새다.
 

서면보고 대체하고 불참 이례적
양측 갈등 점점 심해지는 모양새
대검 “종종 있는 일” 확대해석 경계
이 지검장 없어 이재용 논의 불발

검찰에 따르면 이 지검장은 이날 예정돼 있던 윤 총장과의 주례회의에 참석하지 않고 서면 보고를 했다. 주례회의는 매주 수요일 오후 윤 총장 집무실에서 진행되며 이 지검장은 거의 매번 참석해 중앙지검 주요 수사 상황을 윤 총장에게 대면 보고해왔다.
 
이날 이 지검장의 불참과 관련해 윤 총장과 이 지검장의 갈등이 원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양측은 전날 채널A 강요미수 의혹 사건 수사를 놓고 정면으로 충돌했다. 중앙지검은 공개적으로 윤 총장이 채널A 이모 기자의 신청을 수용해 3일 열릴 예정인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절차 중단과 수사팀에 대한 ‘특임검사 수준의 독립성 보장’을 요구했다. 이 때문에 공개 항명 아니냐는 지적이 나올 정도였다.
 
특히 대검이 중앙지검의 요청을 즉각 거부하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대검 측은 전날 “범죄 성부(成否)에 대해서도 설득을 못 하는 상황에서 특임검사에 준하는 독립성을 부여해 달라고 하는 건 말이 안 된다. 구속영장을 청구하겠다고 했다면 최소한 그 단계에서는 법리상 범죄 성립과 혐의 입증에 대해 지휘부서인 대검을 설득시켜라”고 강조했다. 또 “수사는 인권 침해적 성격이 있기 때문에 상급기관의 지휘와 재가를 거쳐 진행되는 것이라는 기본마저 저버리는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상황에서 이 지검장이 주례회의에까지 불참하면서 검찰에 대한 우려는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대검 관계자는 “일정이나 사정상 대면이 어려울 경우 주례회의는 서면으로 종종 대체됐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하지만 검찰 출신의 한 변호사는 “이 지검장 입장에서는 공개 항명을 해놓고 그다음 날 항명 대상인 윤 총장을 대면하기가 껄끄러웠을 것”이라며 “그러나 대외적으로는 ‘이 지검장이 윤 총장과 얼굴을 맞대는 것조차 싫어한다’는 이미지를 심어주게 돼 이 지검장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윤 총장과 이 지검장의 갈등은 처음이 아니다. 이 지검장은 취임 이후 최강욱 당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기소 문제를 놓고 ‘총장 패싱’ 논란 등을 일으켰다. 이어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 관련자 사법처리 때도 기소에 반대하면서 윤 총장과 각을 세웠다.
 
한편 이날 주례회의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기소 여부가 논의될 예정이었다. 이 부회장 사안은 지난달 26일 검찰 수사심의위원회에서 불기소 권고를 내렸던 사안이다. 하지만 중앙지검 수사팀을 비롯해 검찰 내부에서는 기소 강행 여론이 만만치 않게 제기되고 있어 이날 회의 결과에 비상한 관심이 쏠렸다.
 
실제 이 지검장이 제출한 서면 보고 자료에도 이 사건 처리 방안에 대한 설명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지검장이 회의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깊이 있는 논의는 진행되지 못한 상황이라 향후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함민정·나운채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