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로 돌덩이 된 폐"···국내 첫 확진환자 폐 이식 성공

국내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중 환자에게 폐를 이식하는 수술이 이뤄졌다.   
 

한림대성심병원, 50대 위중환자에 폐 이식
중국, 미국, 오스트리아 이어 세계 9번째

1일 한림대성심병원은 지난달 21일 코로나19 환자의 폐 이식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성공시켰다고 밝혔다. 세계적으로는 중국, 미국, 오스트리아 등에 이어 9번째 사례다. 
한림대성심병원은 최근 국내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에 폐 이식 수술을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환자 모습. 사진 한림대성심병원

한림대성심병원은 최근 국내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에 폐 이식 수술을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환자 모습. 사진 한림대성심병원

병원 측에 따르면 이 환자는 지난 2월 확진된 뒤 4개월가량 입원 치료를 받아온 50대 여성이다. 환자는 확진 일주일 만에 중환자실로 옮겨졌고 인공호흡기와 인공심폐 장치인 에크모까지 써야 할 정도로 상태가 위중했다. 
 
병원 측은 “당시 의식은 있었지만 산소마스크를 착용했음에도 산소농도가 88% 이하로 떨어지는 불안정한 상태였다”며 “입원 3시간 만에 기도삽관 후 인공호흡기를 달았지만 인공호흡기 착용 후에도 혈압과 산소농도가 호전되지 않고 숨 쉬기 어려워했다”고 전했다. 
 
이 환자에는 항말라리아약인 클로로퀸과 에이즈 환자에 쓰는 칼레트라가 치료제로 사용됐다. 항염증작용을 위해 스테로이드도 썼지만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했다고 한다. 
 
입원 두 달여가 흐른 지난 4월 27일에서야 PCR검사에서 최종 음성이 나와 격리해제됐지만 문제는 심각한 폐 손상이었다. 이 환자의 폐에선 염증 반응에 의한 광범위한 폐섬유화 소견이 관찰됐다. 폐섬유화는 폐 조직이 딱딱하게 굳어 호흡에 어려움을 겪는 질병이다. 병원 측은 “폐 기능이 너무 심하게 손상돼 에크모를 떼는 순간 사망할 위험이 컸다”며 “폐이식 밖에 방법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에크모 치료를 유지한 채 폐 공여자를 기다린 결과 수술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식 수술을 집도한 김형수 한림대성심병원 흉부외과 교수는 “감염된 폐는 건강한 폐와 다르게 크기도 작게 수축 되어 있었고 마치 돌덩이처럼 딱딱한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서울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생체 폐이식 수술을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상관없음. 중앙포토

서울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생체 폐이식 수술을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상관없음. 중앙포토

수술 이후 환자에게 특별한 거부반응은 나타나지 않았다. 현재 환자는 안정적인 상태로 에크모 없이 자가 호흡이 가능한 상태라고 한다. 병원은 “환자가 재활운동을 하면서 걸을 준비를 하고 있다. 보행이 가능해지면 일상생활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월 중국에서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환자에게 폐이식 수술을 한 데 이어 최근 유럽, 미국 등에서도 관련 사례가 잇따랐다. 
 
이번 수술로 중증 코로나19 환자들도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됐다. 다만 모든 중증 코로나19 환자가 폐 이식 수술을 받을 수 있는 건 아니다. 한림대성심병원 박성훈 호흡기내과 교수는 “폐이식이 장기 이식 중 가장 수술 시간이 길고 합병증 위험이 높다”며 “환자가 건강하고 젊어야 한다”고 말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