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어린이집서 34명 식중독 의심 증상…보건당국 역학조사

지난달 30일 오전 광주 북구청 어린이집에서 북구청 행정지원과 직원들이 어린이들의 급식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오전 광주 북구청 어린이집에서 북구청 행정지원과 직원들이 어린이들의 급식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 한 어린이집에서 식중독 의심 환자가 다수 발생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부산시와 연제구는 최근 A어린이집 원생 34명이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여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29일 학부모가 개별적으로 보건소 등에 관련 내용을 신고하며 현장 조사가 이뤄졌다. 
 
당시 5명이 복통 등을 호소해 입원 중이었으나 식중독 등 특이사항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하루 뒤인 같은 달 30일 비슷한 증상으로 입원한 10명 중 3명 검체에서 식중독을 유발하는 살모넬라균이 검출됐다. 
 
보건당국은 원생 13명과 조리 담당자 1명 등 14명의 검체를 추가로 수거해 시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시 관계자는 "7월 한 달간 유치원과 어린이집 등 집단급식소를 전수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