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민아, 중학생에 "혼자 있을때 뭐해"…정부 공식 유튜브 맞아

중학생에게 부적절한 질문을 하는 김민아. [유튜브 캡처]

중학생에게 부적절한 질문을 하는 김민아. [유튜브 캡처]

정부의 유튜브 채널에서 중학생에게 부적절한 질문을 건넨 동영상이 문제가 됐다.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채널이 5월 1일 게재한 동영상에서는 진행자인 김민아씨가 남자 중학생에게 “혼자 있을 때 뭐해요?” “그 에너지는 어디에 풀어요?” “여자친구 있어요?” 등을 질문했다.
 
해당 영상은 정부 유튜브 채널의 ‘왓더빽’ 시즌 2 중 세번째 에피소드다. 김민아씨가 국민들의 가방 속을 보며 일상에 대해 대화하는 주 1회 방송이었다.  
시즌2는 코로나 19로 비대면으로 대화를 진행했고 이 방송에는 중학생이 출연해 가방 속을 공개했다. 주제는 코로나 19로 인한 온라인 수업. 중학생은 “집에만 있으니 엄마가 집에 잘 없어서 좋다”고 했고 그러자 진행자가 “혼자 집에 있으면 뭐하냐”며 “나랑 같은 생각을 하고 있나?”고 재차 물었다. 중학생은 대답을 이어가지 못했다.해당 동영상에는 ‘중학생한테도 선 없는 김민아...불쌍해ㅠㅠ 중학생’이란 소제목을 붙어있다.
 
이 채널은 문화체육관광부의 국민소통실 중 디지털소통제작과가 운영한다. 영상은 업로드 2개월 만에 문제 부분이 알려졌고, 이달 1일 오후 비공개로 전환됐다. 문체부의 디지털소통제작과 측은 “현장에서 촬영할 때는 중학생의 어머니도 있었고, 맥락상 큰 문제가 된다고 판단하지 못해 거르지 못했다”며 “국민에게 친근하게 다가가려는 컨셉이었는데 지금 보니 다소 문제가 될 수도 있겠다”고 해명했다. 문체부는 해당 부분을 편집해 추후 다시 업로드할 예정이며 “남녀노소가 모두 볼 수 있도록 문제없이 편집하겠다”는 입장이다.
 
 진행자인 김민아씨는 전 기상캐스터로 ‘왓더빽’의 두 시즌 진행을 마쳤다. 시즌 3는 김민아씨가 일반 국민 대신 지자체에서 화제가 되는 공무원과 나누는 대화로 컨셉을 바꿨고 곧 새로운 영상이 업로드될 예정이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