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달원이 치킨 먹었다" 구독 134만 유튜버 송대익 조작논란

인기 유튜버 송대익이 지난달 28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 중 "배달원이 치킨과 피자를 일부 먹었다"고 주장하며 해당 업체에 항의하고 있다. [사진 송대익 유튜브 캡쳐]

인기 유튜버 송대익이 지난달 28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 중 "배달원이 치킨과 피자를 일부 먹었다"고 주장하며 해당 업체에 항의하고 있다. [사진 송대익 유튜브 캡쳐]

유튜버 송대익의 ‘조작 방송 논란’ 피해를 입은 피자나라 치킨공주가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피자나라 치킨공주는 1일 여러 언론을 통해 “사실 관계를 정확히 파악한 후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상과 먹방, 개그 등을 소재로 활동하는 유튜버 송대익(27)은 지난달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피자나라 치킨공주에서 피자와 치킨을 배달시켜 먹는 모습을 방송했다. 당시 송대익은 먹다 만듯한 치킨과 2조각 모자란 피자를 내보이며 배달원이 치킨과 피자 일부를 빼먹었다고 주장했다. 송대익은 방송 중 매장에 전화해 환불을 요구했고, 해당 지점은 일단 사과하면서도 환불은 거절했다.
 
하지만 방송이 나간 후 곧바로 조작 논란이 불거졌다. 유튜버 정배우는 지난달 29일 올린 영상에서 “직접 사장님들과 통화했는데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며 “본사에 연락을 취했더니 송대익씨가 한 행동은 ‘심각한 명예훼손이고, 가게 운영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는 답을 받았다”고 전했다.
[사진 정배우 유튜브 캡쳐]

[사진 정배우 유튜브 캡쳐]

 
정배우가 공개한 피자나라 치킨공주 본사의 답변에는 “현 시간까지 매장을 확인한 결과 사실이 아니다”라며 “죄 없는 가맹점을 향한 악의적인 모함에 유감을 표한다”고 적혀 있다.
 
송대익은 해당 영상을 삭제한 상태다. 누리꾼들의 비판이 계속되자 일부 영상의 댓글 쓰는 기능도 차단했다. 송대익은 구독자 134만명을 보유한 인기 유튜버다. 지난해 10월 100만 구독자 달성 기념으로 그가 직접 밝힌 월 순수익은 약 1억원이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