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연 "이용수 할머니, 수요시위 힘 실어주고 싶다고 해"

1일 종로구 평화의 소녀상 인근에서 정의기억연대 주최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이나영 이사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종로구 평화의 소녀상 인근에서 정의기억연대 주최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이나영 이사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1일 이 단체의 회계부정 의혹을 처음 제기한 이용수 할머니가 전국 지역별 수요시위에 함께 참석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정의연 이나영 이사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앞에서 '1446차 정기 수요시위'를 열고 지난달 26일 이용수 할머니를 만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이사장은 "이사장 취임 직후 약속됐던 만남이 어긋났었지만 늦게나마 뵙고 이야기를 나누고 3가지 공통 과제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이 이 할머니와 공동 목표로 확인한 과제는 ▶가칭 위안부역사교육관 건립 ▶한일 청년·청소년 교류 확산 ▶피해자 생존지역 단체와 협의해 수요시위 진행 등이다. 
 
이 이사장은 "이 할머니는 위안부 역사관 건립을 통해 일본 우익과 한국 극우에 맞서 역사적 진실을 기록하고 가르칠 장소가 절실하다고 하셨다"며 "이를 기반으로 한일청년·청소년 간 교류를 통해 연대의 씨를 뿌리자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또 "아울러 생존 피해자가 거주 중인 지역 단체와 협의해 가열차게 수요집회를 하고 저와 함께 참석해 힘을 실어주고 싶다는 의견도 피력했다"고 덧붙였다.
 
이 이사장은 "이용수 인권운동가님과 정의연 사이를 파고들며 오해와 갈등을 조장하고 상처를 헤집으며 다시 틈을 벌리려는 자들이 있다"면서 "욱일기를 흔들며 갖은 욕설로 정의연 해체, 소녀상 철거를 외치고 위안부 역사를 부인하며 피해자를 비난하는 자들이 여전히 우리 옆에 있다"고도 했다.
 
수요시위는 보수단체의 '소녀상 앞' 장소 선점으로 지난달 24일부터 연합뉴스 사옥 앞에서 열리고 있다. 이날 시위에는 시민 100여명이 참석했다.
6월 26일 오후 대구시 남구 한 카페에서 이용수 할머니(오른쪽)와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6월 26일 오후 대구시 남구 한 카페에서 이용수 할머니(오른쪽)와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