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6.4% 인상 vs 2.1% 인하…첫 노사 최저임금안 격차 컸다

박준식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장이 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4차 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박준식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장이 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4차 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노사 양측이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안을 1일 제시했다. 노동계는 올해(8590원)보다 16.4%를 인상한 시급 1만원을, 경영계는 2.1% 깎은 8410원을 내놨다. 노사 양측의 시각차가 큰 만큼 최종 확정에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노동계와 경영계는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에서 이 같은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안을 제시했다. 노동자 위원 측은 "저임금 노동자 생활 안정과 양극화 해소 등을 기준으로 볼 때 내년도 최저임금 적정 수준은 시급 1만원"이라고 밝혔다. 최저시급을 1만원으로 올려야 비혼 1인 노동자와 1인 가구 생계비 수준을 겨우 맞출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동호 근로자위원(한국노총 사무총장)은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로 고통받는 저임금 노동자의 생활은 몇십원 인상으로 나아지지 못한다"며 "최저임금 산입 범위도 내년에 더욱 확대되면 실질 임금 상승률이 낮아지게 된다"고 말했다. 2018년 법 개정으로 내년부터 정기 상여금과 복리후생비 전액이 사용자가 지급한 최저임금으로 인정받게 된다.
 
반면 경영계는 최저임금을 삭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소기업·소상공인이 어려움을 겪는 만큼 인건비 부담을 줄여야 한다는 것이다.
 
류기정 사용자위원(한국경영자총연합회 전무)은 "내년도 최저임금은 확실한 안정이 필요하다"며 "기업을 살리고 일자리를 지키는 과제를 생각하면 현재 경제 상황을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