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스코, '팁스타운'에 민·관 협력형 인큐베이팅센터 개관

포스코가 서울 역삼동 팁스타운에 민·관 협력형 스타트업 인큐베이팅센터인 '체인지업 그라운드'를 개관했다고 1일 밝혔다. 민간 기업으로는 처음이다. 팁스타운은 2015년부터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조성 중인 '한국판 실리콘밸리'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개관식에서 "체인지업 그라운드가 벤처기업의 동반자가 돼 이곳에서 대한민국을 이끌 큰 기업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많은 스타트업들이 국내 경제 생태계를 혁신적으로 선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체인지업 그라운드는 연면적 4200㎡로 7개 층에 바이오·소재·인공지능(AI) 등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 28개사가 입주했다.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교육과 기업 설명회를 할 수 있는 세미나실을 갖췄으며, 영상 촬영이 가능한 스튜디오와 편집실 공간을 마련해 스타트업이 뉴미디어 채널을 통한 회사 홍보를 할 수 있도록 했다. 
 
포스코는 스타트업·벤처기업이 연구와 투자유치, 기술교류 등을 유기적으로 할 수 있는 창업 인프라를 구축 중이다. 역삼동 체인지업 그라운드 등 수도권을 시작으로 포항·광양에도 벤처생태계 조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포스코는 이날 글로벌 에너지 정보분석업체 S&P 글로벌플라츠가 지난달 30일 발표한 '글로벌 메탈 어워드'에서 철강산업 리더십 부문에서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고도 밝혔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