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 "기업 오래 가려면 준법정신은 기본 덕목"

올 1월 경기도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삼성전자 준법실천 서약식'에서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왼쪽부터), 김기남 부회장, 고동진 사장이 서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올 1월 경기도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삼성전자 준법실천 서약식'에서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왼쪽부터), 김기남 부회장, 고동진 사장이 서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경영진이 하반기를 시작하며 준법 경영을 강조하는 메시지를 담은 e메일을 모든 임직원에게 전달했다. 연초에 설치한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의 역할과 사·내외에 선언한 준법경영 의지를 다시 한번 되새기자는 취지로 보인다.  
 

"법과 윤리 준수는 기본적인 덕목" 

1일 삼성전자는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 대표이사 명의로 하반기 최고경영자(CEO) 메시지를 국문과 영문, 두가지 형태로 임직원들에게 전달했다. 김기남 부회장은 반도체(DS) 부문, 김현석 사장은 소비자가전(CE) 부문, 고동진 사장은 모바일(IM) 부문의 대표로 각각 재직 중이다. 이들은 올 1월 준법실천서약식에 참석해 직접 서명하기도 했다.
 
삼성전자 CEO 3명은 메시지에서 "오래가는 기업이 되기 위해 갖춰야 할 것이 많겠지만, 법과 윤리를 준수하는 것은 기본적인 덕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영진부터 모든 임직원에 이르기까지 준법정신을 우리의 기본 가치 중 하나로 지켜나가도록 하자"고 당부했다.
 

코로나 위기 맞아 공급망 관리 강화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 가능성, 미·중 무역 전쟁 등 대외 불확실성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당부사항도 전달했다. 대표이사 3인은 "개발에서 제조, 판매에 이르는 모든 영역의 핵심 역량을 강화해 경쟁사와의 '초격차'를 확보해야 한다"며 "SCM(공급망관리) 체계 강화, 통상이슈 대응 등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통해 어떠한 충격에도 흔들리지 않는 기업으로 거듭나자"고 강조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상시 시나리오 경영을 체질화하고 새로운 성장 기회도 적극적으로 발굴하자"고 적었다.
 
CEO 3명이 강조한 준법경영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오는 2일 정례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에는 이인용 CR담당 사장의 후임으로 선임된 성인회 삼성 사회공헌 총괄이 신임 위원으로 처음 참석할 예정이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