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 금값, 장중 한때 1800달러 돌파...8년만에 처음

국제 금시세(온스당 달러)

국제 금시세(온스당 달러)

국제 금값(선물)이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COMEX)에서 장중 한때 온스(31.1g)당 1804달러에 거래됐다. 상징적인 1800달러 선을 한순간이나마 돌파했다. 
 
금 선물 시세가 1800달러 선을 넘기는 2011년 11월 이후 처음이다. 금값도 뉴욕 증시처럼 올 2분기에 가파르게 올랐다. 분기 상승률(약 13%)로는 최근 4년이 최고치였다. 
 
블룸버그 통신 등은 이날 전문가의 말을 빌려 "각국 중앙은행의 공격적으로 돈을 풀었다"며 "미래 통화가치 추락을 대비한 보험 차원에서 금 수요가 급증했다"고 했다.
 
이제 금값이 선물거래 기준 사상 최고치(2011년 9월의 1923.7달러)를 경신할지에 글로벌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2차대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각국 중앙은행이 더 공격적으로 돈 풀기에 나설 수도 있다. 
 
이런 전망을 바탕으로 기존 최고치 기록이 깨질 수 있다는 전망을 블룸버그와 로이터 통신 등이 앞다투어 전하고 있다. 문제는 새로운 최고치의 지속 여부다. 역사적으로 금값은 치솟은 뒤 상당 기간 미끄러졌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