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데이IS] 판소리 뮤지컬 '소리꾼', '#살아있다' 흥행 바통 받을까

 
 
쌍끌이 흥행을 노린다. 
 
영화 '소리꾼(조정래 감독)'이 여름 스크린에 과감한 도전장을 내밀며 1일 공식 개봉한다. 
 
'소리꾼'은 납치된 아내 간난(이유리)을 찾기 위해 남편 학규(이봉근)와 그의 딸 청(김하연), 그리고 장단잽이 대봉(박철민), 몰락 양반(김동완)이 조선팔도를 돌아다니며 백성들에게 이야기를 들려주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소리꾼들의 희로애락을 아름다운 가락으로 빚어낸 가장 한국적인 뮤지컬 영화 '소리꾼'은 조정래 감독이 2016년 '귀향' 이후 4년만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정통 고법 이수자로서 28년 동안 마음속에 간직했던 판소리 영화 제작에 대한 소망의 결실이기도 하다. 
 
상업적으로 냉정하게 따지면 믿을만한 구석이 없는 작품인 것도 사실이다. '귀향'으로 주목받은 조정래 감독에 대한 신뢰와 신작에 대한 궁금증이 그나마 가장 큰 화제성이라 볼 수 있을 정도. 소재, 캐스팅 무엇 하나 곧바로 고개를 끄덕거리게 만들지는 못하는 작품. 그래서 '반전'을 꾀하기 딱 좋은 위치다.
 
익숙하지만 낯선 판소리를 다뤘고, 이봉근이라는 유명하지만 낯선 배우를 중심에 세웠다. '낯설음'은 영화가 시작된 후 5분만에 '진정성'으로 뒤바뀌게 될 전망. 오염 가득한 세상에서 태어난 무공해 청정 영화는 잠시나마 일상의 어지러움을 잊게 만들기도 한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개봉 당일 오전 예매율은 6%를 나타내며 4위에 올랐다. 흥행 '약체'로 분류되지만 영화에 담아낸 진심과 메시지 만큼은 어떤 작품과 견주어도 뒤쳐지지 않는다. 실관람객들의 입소문을 기대하게 만드는 포인트다. 
 
완벽한 상업 오락영화 '#살아있다'가 살려낸 극장 분위기를 전혀 다른 장르와 이야기의 '소리꾼'이 함께 이끌어가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