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檢, 성명불상 대위 특정했다···'추미애 아들 의혹' 수사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6월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민주연구원 주최로 열린 슬기로운 의원생활 행사에서 강연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6월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민주연구원 주최로 열린 슬기로운 의원생활 행사에서 강연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검찰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27)씨 군 휴가 미복귀 의혹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서씨와 함께 복무한 동료 병사들과 군 관계자 등이 검찰 조사를 받았다. 서씨는 추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대표(5선 의원)를 맡고 있었던 2017년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 미2사단지역대 소속 카투사로 근무했다.
 

검찰, 참고인들 소환 중

30일 중앙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부장 양인철)는 19일 서씨와 함께 군에서 복무한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A씨는 2017년 6월 당직 사병으로 근무하면서 추 장관 아들인 서씨의 미복귀 보고를 받았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서씨의 휴가 연장 과정이 이례적이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서씨는 2017년 6월쯤 몸이 불편하다는 이유로 10일 휴가를 냈다. 이후 휴가를 연장해 총 20일 휴가를 나갔다. 휴가가 끝날 무렵 추 장관의 아들이 2차 연장을 신청했지만, 당시 지원반장이었던 이모 상사가 6명의 선임병장이 모인 자리에서 이를 승인하지 않았다는 게 A씨의 진술 내용이다.
 
A씨는 서씨 미복귀 소식을 듣고 전화한 걸 그해 6월25일 오후 9시쯤으로 기억한다. 당시 그가 서씨의 미복귀 소식을 들은 직후 군 병사들에게 전송한 페이스북 메시지에는 서씨가 병가를 (거짓으로) 꾸며 복귀를 미뤘다는 취지의 내용이 남아 있다. A씨는 이를 검찰에 제출한 상태다.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동부지검 청사. 연합뉴스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동부지검 청사. 연합뉴스

군 관계자와 진술 엇갈려

당시 지원반장이던 이 상사도 검찰 조사를 받았지만 A씨와 다른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상사는 “서씨 휴가 당시 나는 암 진단을 받은 직후라 부대 운영에 신경을 쓰지 못했다”며 “해당 내용을 알지 못한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이 상사가 서씨의 2차 휴가 연장을 승인하지 않았다는 A씨의 진술과 배치된다.
 
A씨는 최근 검찰에 당시 이 상사가 부대 운영에 계속 관여했음을 입증할 자료를 찾아 제출했다. A씨가 2017년 6월 동료와 주고받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지원반장이 찾는다’ ‘지원반장이 업무 관련해 물어보면 필요한 자료 제출할 것이라고 전달해달라’는 대화 내용이 남아있다. A씨 외에 서씨와 함께 군 복무를 했던 병사도 일부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관계 입증 주력…휴가 자료 확보

검찰은 군 내부 자료를 통해 서씨의 기존 휴가일과 연장된 날짜까지 특정했다. 이밖에 참고인 조사와 국방부 자료 제출 요구 등을 통해 기본적인 사실관계 확인에 나설 계획이다. A씨에게 서씨 휴가 연장 처리를 지시한 성명불상의 대위가 누구인지도 어느 정도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6월 25일 ‘민주당 초선 의원 혁신포럼’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지난해 말 대검 국정감사장에서 개회를 기다리는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6월 25일 ‘민주당 초선 의원 혁신포럼’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지난해 말 대검 국정감사장에서 개회를 기다리는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연합뉴스]

앞서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은 추 장관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으로 고발했다. 추 장관은 “아들이 무릎이 아파 입원하느라 군 부대와 상의해 개인 휴가를 또 얻은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 법조계 인사는 “구체적인 위법 증거가 나오기 전까지는 검찰이 현직 법무부 장관을 불러 조사하기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진호‧박사라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