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부업 이용자 9년 만에 200만 아래로…어디로 갔을까

대부업 이용자 수가 약 9년 만에 200만명 아래로 떨어졌다.
 

대출 깐깐해져 10명 중 9명 퇴짜
“불법 사금융에 내몰렸을 가능성”

30일 금융위원회·행정안전부·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대부업체 이용자 수는 177만7000명이었다. 2015년 말 267만9000명으로 기록한 뒤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1년 새 43만명, 지난해 6월 말과 비교하면 6개월 만에 23만 명이 줄었다.
 
대출 잔액도 지난해 말 기준 15조9170억원으로, 2018년 말(17조3487억원)보다 1조4317억원(8.25%) 감소했다. 지난해 6월(16조6740억원)에 비해서도 7570억원(4.5%) 줄었다.
 
평균 대출금리는 17.9%로 2018년(19.6%)보다 1.7%포인트 내려갔다. 2018년 2월 법정 최고금리가 27.9%에서 24%로 인하되고 저금리 기조가 계속되는 상황이 반영됐다. 개인 신용대출을 받은 이들의 평균 금리가 24.7%로 가장 높았다. 지난해 말 기준 연체율(원리금 연체 30일 이상)은 9.3%로 2018년 말 7.3%, 지난해 6월 8.3%에서 꾸준히 상승하는 추세다.
 
금융당국은 대부업이 위축되는 배경으로 일본계 대부업체인 산와머니가 지난해 3월부터 신규 대출을 중단하고, 아프로·웰컴 등 주요 대부업체들이 저축은행으로 영업을 전환한 점 등을 꼽고 있다. 법정 최고 금리가 내려가면서 심사를 깐깐히 한 점도 이용자가 줄어든 배경으로 꼽힌다. 실제 지난 6개월 동안 신용대출이 1조7000억원 줄고, 담보대출이 9000억원 증가하며 담보대출의 비중이 44%까지 늘었다. 서민금융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대부업체 대출 승인율은 11.8%로 4년 전인 2015년(21.2%)의 반 토막이다. 대부업체를 찾는 10명 중 1명만 대출을 받는다는 의미다.
 
여기에 대부업을 주로 이용하는 저신용자 수(나이스신용평가 기준)가 2017년 말 413만 명에서 지난해 말 353만 명으로 2년 사이 60만 명이 줄었다. 이들을 대상으로 한 민간 중금리 대출과 정책서민금융 등의 확대도 배경으로 꼽힌다.
 
하지만 취약계층이 불법 사금융으로 몰리는 ‘풍선효과’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제도권 대부업체들이 대출을 중단하거나 축소하면서 저신용자들이 불법 사금융으로 내몰렸을 개연성이 크다는 것이다. 금융위는 “최고금리 인하 등 제도변화가 대부업자의 영업환경과 저신용자 신용공급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분석·모니터링하겠다”며 “저신용 차주의 자금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필요한 정책서민금융 공급여건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