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에서 가까운 ‘거점 오피스’로 출근…롯데쇼핑의 유연근무 실험

롯데쇼핑이 빅마켓 영등포점에 마련한 스마트 오피스. 5개 거점 오피스 중 하나다. [사진 롯데쇼핑]

롯데쇼핑이 빅마켓 영등포점에 마련한 스마트 오피스. 5개 거점 오피스 중 하나다. [사진 롯데쇼핑]

롯데쇼핑이 7월 1일부터 거점 오피스를 도입한다고 30일 밝혔다. 본사로 출근하지 않고도 자택이나 현장근무지에서 가까운 사무실에서 업무를 볼 수 있는 ‘스마트 오피스’로, 롯데그룹이 도입한 ‘스마트 워크’ 시스템의 일환이다.
 

수도권 5곳에 마련, 노트북 등 비치
각 사업부 직원들 소통·협업 도움

롯데쇼핑의 거점 오피스는 롯데백화점 노원점·일산점·인천터미널점·평촌점과 빅마켓 영등포점(인재개발원)까지 총 5개 거점에 총 225석 규모로 마련됐다. 이 중 70석은 노트북이 비치된 좌석이다. 지난 26일부터 시범 운영 중이다.
 
신동빈 회장

신동빈 회장

롯데쇼핑HQ와 롯데백화점·마트·슈퍼·롭스·e커머스 각 사업부 본사 직원 3000여 명이 사용한다. 롯데쇼핑HQ는 기획전략본부, 지원본부, 재무총괄본부 등 롯데쇼핑 각 사업부에 포진되어 있던 스태프 인력을 한데 모은 조직으로 올해 1월 신설됐다. 각 사업부는 영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조직을 개편한 것이다.
 
스마트 오피스는 웹 기반 좌석 예약시스템을 통해 거점 오피스의 좌석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고, 프로젝트 성격에 따라 사업부 직원들이 함께 근무할 수 있다. 현장 소통은 롯데쇼핑의 근무 방침이기도 하다. 재택근무 시 집에서 업무 공간을 확보하기 어려운 직원도 활용할 수 있다. 롯데쇼핑은 이달 초부터 주 1회 재택근무를 시행 중이다.
 
롯데쇼핑의 재택근무와 스마트 오피스 도입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지시에 따른 것이다. 신 회장은 지난 5월 임원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일본과 한국에서 재택근무를 했던 경험을 들어 “비대면 회의나 보고가 생각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이라는 인상을 받았다”면서 근무 시스템 혁신을 주문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