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달에 간 우주비행사, 화장실 어떻게?

사진=NASA

사진=NASA

2024년 우주 비행사를 달에 보내는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을 준비 중인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지난달 26일(현지시각) 달 탐사에 이용할 화장실 아이디어 공모(사진)에 나섰다. 이른바 ‘달 화장실 챌린지’(Lunar Loo Challenge)다. 최우수작 상금은 2만 달러(약 2400만원). 중력이 작용하는 지구에선 대·소변이 아래로 내려가지만, 중력이 약하거나 없는 우주에서 화장실 설치는 늘 숙제였다.
 

NASA, 상금 2400만원 걸고 공모

1969년 아폴로 11호를 타고 인류 역사상 최초로 달에 간 미국 우주비행사 닐 암스트롱은 우주복 안에 특수 기저귀를 착용했다고 알려졌다. 이후 기술이 발전해 1973년 미국 최초의 우주 정거장인 ‘스카이랩(Skylab)’엔 첫 번째 우주 화장실이 설치됐다. 현재 국제우주정거장(ISS)에도 화장실이 있다. 중력 대신 호스에 연결된 흡입 장치가 대변과 소변을 빨아들이는 원리다.
 
그런데 ISS의 화장실은 달 탐사엔 쓸 수 없다. 달은 우주 공간과 달리, 지구의 6분의 1 크기 중력이 작용해 별도 설비가 필요하다. ISS 화장실은 미세중력(microgravity)에서만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기존 유인 우주 왕복선에도 ‘폐기물 수집 시스템’이라는 화장실이 있어 우주 진공 속으로 비워내는 방식을 썼으나, 종종 작동하지 않는 결함이 발생한다.
 
NASA는 “창조적 아이디어를 기다린다”면서도, 무게 33파운드(약 15㎏), 크기 4.23제곱피트(약 0.39㎡), 소비전력 70W 이하를 조건으로 제시했다. 또 남녀 공용이어야 한다. 우주 화장실에서 배설물이 잘못 처리될 경우 우주비행사의 안전까지 위협할 수 있다. 2015년 12월 유럽우주국(ESA) 소속 우주인 팀 피크는 6개월간 ISS에 머물며 화장실 유지보수와 30여 가지 실험 임무를 수행하기도 했다.
 
아이디어 신청 마감은 오는 8월 18일이며 10월 1일 최종 우승 디자인 3개를 발표한다. NASA는 “화장실을 설계하고 개발하는 일은 달 탐사 장비를 만드는 것만큼이나 중요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