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 잠실] 류중일 감독 "최동환 호투, 홍창기 마무리"

LG가 연장 11회 말 터진 홍창기의 홈런으로 가까스로 이겼다.
 
LG는 30일 잠실에서 열린 KT와 경기에서 연장 11회 말에 터진 홍창기의 데뷔 첫 홈런(1점) 속에 4-3으로 이겼다. 3연승을 달린 LG는 이날 키움에 2-11로 패한 두산과 공동 3위가 됐다.  
 
2016년 2차 3라운드로 입단한 홍창기는 연장 11회 말 1사 후 KT 마무리 김재윤에게 우측 담장을 넘기는 끝내기 솔로 홈런을 쳤다. 데뷔 첫 홈런을 끝내기로 장식해 기쁨은 더욱 컸다.  
 
LG 선발 이민호는 제구력 난조 속에 4사구 6개를 내줬으나 5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시즌 3승 요건에서 마운드를 내려갔으나 불펜진의 블론 세이브로 승리를 놓쳤다. 타선에선 유강남과 장준원이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때려냈다.  
류중일 LG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비를 맞으며 연장까지 힘든 경기를 했는데, (연장 10회 등판해) 경기 후반을 책임진 최동환(2이닝 무실점)이 잘 던졌다. 홍창기의 끝내기 홈런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잠실=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