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등록금 환불 스타트 끊은 건대, 44억들여 36만원씩 돌려준다

건국대학교 캠퍼스. [연합뉴스]

건국대학교 캠퍼스. [연합뉴스]

건국대가 1학기 등록금의 8%가량을 환불하기로 결정했다. 전공별로 등록금 차이가 있는 만큼 정액이 아닌 비율에 따라 환불하는 방식으로 정해졌다. 등록금이 상대적으로 비싼 수의학과와 공학계열 전공 학생은 각각 39만원, 36만원 수준의 돈을 돌려받는다.
 

44억 들여…등록금 8.3% 반환

30일 대학가에 따르면 이날 건국대는 대학본부와 학생 대표 등이 참여하는 11차 등록금심의소위원회(등심위)를 열고 등록금 반환 비율을 8.3%로 확정했다. 서울권 대학 중 처음으로 건국대의 등록금 환불이 현실화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등록금 환불 주장에 직면한 대학들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
 
당초 건국대는 1학기 재학생에 한해 2학기 등록금을 감면해주는 방식으로 등록금 반환을 하기로 했으나, 막판 논의 과정에서 현금으로 지급해달라는 학생 측 요구를 수용했다. 이번 학기에 졸업하거나 2학기 등록을 포기하고 휴학을 하는 경우 혜택을 받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전액 장학생도 10만원

건국대는 재학생 1만5000여명에게 학업장려지원금 형식으로 10만원을 일괄 지급하고, 전공별 등록금 비율에 맞춰 등록금을 반환하기로 했다. 한국장학재단의 국가장학금 등으로 등록금 전액을 면제받은 학생도 10만원을 받는다. 여기에 1학기에 낸 등록금 비율에 맞춰 추가로 지급하는 식이다.
 
건국대는 등록금 반환을 위해 44억원의 재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인문·사회계열’의 경우 지원금 10만원을 포함해 총 29만원을 받게 된다. ‘공학·예체능계열’은 36만원을, ‘수의학계열’ 학생은 39만원을 돌려받을 예정이다. 1학기 등록금의 약 8.3%다. 건국대 측은 일괄 계좌 이체를 기본으로 하되, 학생이 원할 경우 2학기 등록금에서 감면해주기로 했다.
 

수입 감소는 학교가 부담 

건국대는 등록금 반환을 위해 코로나19가 없는 정상학기였다면 직간접적으로 학생에게 지원됐어야 할 예산을 끌어모았다. 접촉이 불가능해져 취소된 각종 행사비용, 해외탐방·봉사 등에 들어갈 예산 20억원과 성적장학금으로 배정돼 있던 18억원이 포함됐다. 여기에 대학 측이 추가로 마련한 6억원을 더해 44억원의 장학금을 편성했다고 한다. 코로나19로 외국인 유학생이 줄어드는 등의 이유로 수입이 줄어들어 생긴 적자는 학교 측이 부담할 계획이다.
등록금 반환 촉구 대학생 국토대장정을 마친 전국대학생학생회네트워크 관련 대학생들이 2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정부·국회·대학에 등록금 대책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뉴스1

등록금 반환 촉구 대학생 국토대장정을 마친 전국대학생학생회네트워크 관련 대학생들이 2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정부·국회·대학에 등록금 대책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뉴스1

등록금 환불의 첫 사례인 건국대의 환불 액수가 기대에 미치지 않는다는 말도 나온다.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전대넷)에 따르면 등록금 반환 집단소송에 72개 대학의 학생 2600여명이 참여했다. 또 전대넷이 1만1105명의 학생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 59%의 등록금을 반환해야 한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부족하다고 인지…소통 봐달라"

건국대 관계자는 “이 같은 지원이 재학생이 겪은 불편과 고통을 보상하는데 부족하다는 점을 인지하고 공감하고 있다”면서도 “다만 학기 내내 학교가 학생들과 소통하면서 논의가 여기까지 진행됐고, 재원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16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학내 게시판에 등록금 감면 및 일부 반환에 대한 학생들의 요구가 담긴 대자보가 붙어 있다. 뉴스1

16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학내 게시판에 등록금 감면 및 일부 반환에 대한 학생들의 요구가 담긴 대자보가 붙어 있다. 뉴스1

한편 건국대가 등록금 반환에 안착하면서 다른 대학들의 고민은 커질 전망이다. 서울 한 사립대 관계자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수업을 한다고 해도 지출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인건비는 그대로다”며 “수입원이 줄어든 점을 고려하면, 계산해봤을 때 적자가 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 여당이 추진하는 등록금 반환 예산 2700억여원이 확정되면 건국대는 이를 추가로 학생들에게 지급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고 등록금 반환 대학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 2718억원을 포함한 추가경정예산(추경)을 심사한다. 대학이 10% 가량의 등록금을 환불해주면 재정을 보전해주는데 이 예산이 쓰인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