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우 쏟아진 강릉서 20대 남성 실종…경찰·소방 수색중

영동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예보된 30일 오전 강원 강릉시 안목 커피거리 승강장 인근 도로가 밤새 내린 비로 잠겨 통제돼 있다. 연합뉴스

영동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예보된 30일 오전 강원 강릉시 안목 커피거리 승강장 인근 도로가 밤새 내린 비로 잠겨 통제돼 있다. 연합뉴스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강원 영동지역에서 30일 실종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강릉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강릉시 연곡면 20대 남성이 집을 나간 뒤 들어오지 않았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신고는 오후 이뤄졌다. 실종 남성은 지적 장애인인 것으로 경찰과 소방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이에 경찰과 소방 당국은 실종된 남성이 실종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지점을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강릉의 강수량은 206㎜로, 기상 관측을 시작한 1911년 이래 6월 하루 강수량으로는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 다만 소방당국은 "정확한 실종 원인은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