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에도 지난달 5G 가입자 53만명 증가…총 700만명 육박

지난달 5G 가입자가 올해 들어 가장 많은 53만여명이 증가하며 전체 5G 가입자도 700만명에 육박했다. 전체 이동전화 가입자의 10%가 5G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는 셈이 된다. 업체별로는 SK텔레콤이 300만명을, KT가 200만명을 돌파했다.  
 
 
3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5월 말 국내 5G 가입자는 전월 대비 53만6997명 증가한 687만 6914명이다. 5월 5G 가입자는 3월의 52만 478명을 넘어선 올해 최고 기록이다. 5G 가입자는 SK텔레콤이 311만314명(45.2%)으로 가장 많았고, KT 208만2957명(30.3%), LG유플러스 168만 2339명(24.5%), 알뜰폰 1304명(0.02%) 순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인한 오프라인 매장 판매 부진과 소비 심리 위축을 고려하면 높은 수치다. 업계 관계자는 “중저가 5G 단말기 출시와 공시지원금 등 이통사의 마케팅이 결합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5월엔 삼성 갤럭시 A51·A71, 갤럭시 A퀀텀(SK텔레콤), LG 벨벳 등 중저가 5G 전용폰이 출시됐다. 여기에 이통 3사는 5월 초부터 갤럭시 S20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인상하면서 대대적인 마케팅을 벌였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딜라이트 숍에 전시된 갤럭시S20.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딜라이트 숍에 전시된 갤럭시S20. 연합뉴스

 
다만 알뜰폰은 점점 가입자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월 전체 알뜰폰 가입자는 734만9261명으로 전 월 대비 11만8406명 감소했다. 전체 이동통신 가입자는 6943만명으로, 이 중 알뜰폰 가입자 비중은 10.6%에 그쳤다. 이는 전월 10.8%보다 0.2%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