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산 죽미령 평화공원 개장…스미스부대 전몰장병 추도식 내달 5일 개최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오는 7월 5일 6·25전쟁 및 오산 죽미령 전투 제70주년을 맞이해 미(美) 스미스특수임무부대 전몰장병 추도식과 오산 죽미령 평화공원 개장식을 동 평화공원 내 평화마당에서 개최한다.  
 
경기도 오산시 외삼미동 600-1 일원에 위치한 오산 죽미령 평화공원은 현충시설이자 공립박물관인 유엔군초전기념관과 스미스평화관 및 공원시설로 이루어져 있으며, 지난 2013년에 개관한 유엔군초전기념관에 평화의 컨셉을 확장하여 2019년 12월 준공했다.  
 
[오산 죽미령 평화공원 전경]

[오산 죽미령 평화공원 전경]

 
올해는 1950년 6·25전쟁이 발발한 지 70주년이 되는 해다. 6·25전쟁은 세계2차 대전을 마친 전 세계가 더 이상의 전쟁은 없길 바라며 국제연합(UN)을 1945년 창설한 뒤, 유엔군 이름으로는 처음 참전한 전쟁이자 단일국가에서 벌어진 전쟁으로는 역사상 가장 많은 국가가 참전한 전쟁이다.
 
국제연합은  6·25전쟁에 대해 제1차 결의를 통해 북한의 남침을 세계평화를 깨뜨리는 행위로 규정하고 침략행위를 그만둘 것을 촉구했으나, 서울이 함락되고 계속 남하하자 6월 27일(한국 28일) 제2차 결의를 통해 유엔의 군사적 개입을 결정하였다.  
 
당시 일본에 주둔해 있던 미 제24사단 제21연대를 중심으로 540명의 스미스특수임무부대가 구성되었고, 남하하는 북한군을 최대한 저지한다는 임무를 띠고 1950년 7월 1일 C-54 수송기를 타고 한반도에 파견됐다.  
 
이번에 정식 개관하는 스미스 평화관은 앞서 개관한 유엔군초전기념관의 ‘기록과 유물로 보는 오산 죽미령 전투’를 실제처럼 1인칭 관점에서 체험할 수 있는 체험관이다.  
 
[C-54 더글러스 수송기 모형 내부]

[C-54 더글러스 수송기 모형 내부]

[기억의 잔상 구간]

[기억의 잔상 구간]

[기획전시실]

[기획전시실]

 
유엔군이 초전을 치른 죽미령은 전쟁의 시작점이자 한반도 자유수호와 평화를 위해 싸운 첫 번째 역사의 시작점이기도 하다.  
 
1955년 7월 5일 쌓아 올려진 한 개의 돌탑에서 시작된 기억의 역사는 134,014.7㎡라는 죽미령 일대를 아우르는 평화공원 조성으로 또 한 번의 역사적 전환점을 맞게 되었다.  
 
[평화공원 내 구유엔군초전기념비]

[평화공원 내 구유엔군초전기념비]

 
오산시는 교육 현장 전문가인 교사들과 함께 역사문화체험 교육의 장으로써 도내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체험학습 프로그램을 개발하였다. 아픈 전쟁의 역사를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평화적 관점으로 전달하고자 고안된 프로그램으로 학교 교육과정과 연계하여 올 하반기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행사에 관한 문의는 오산시 문화예술과로 하면 되며, 행사 당일 사전 협의되지 않은 인원은 부득이 입장이 제한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