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쇼호스트 이수정이 제안하는 여름철 두피&모발 관리법"

이수정 쇼핑 칼럼리스트

이수정 쇼핑 칼럼리스트



휴가와 세일의 계절, 여름! 샤워 후 맥주 한 잔의 낭만이 있는 여름이지만 미용에는 최악의 계절이라고 할 수 있다. 높은 온도와 습도, 강한 자외선 등은 특히 두피와 모발에 최악의 환경이다. 직사광선 아래 햇빛을 가장 많이 받는 신체 부위는 다름 아닌 머리이기 때문이다
무더위에 두피는 땀과 피지의 왕성한 분비로 지저분해지고, 장마철 높은 습도는 세균이 번식하기 쉽게 한다. 또한 자외선은 모발과 두피 손상을 유발하기도 한다.

고온 다습한 기후는 모발과 두피 관리의 적

자외선은 피부뿐만 아니라 머리카락의 단백질을 파괴하고 탈색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다. 여름철의 경우 다른 계절보다 야외활동과 노출이 많아 이러한 자외선으로부터 손상이 더욱 심해지기 때문이다. 이러한 손상은 푸석푸석하고 탈색이 된 듯 윤기없는 모발로 나타나게 된다.

장마철의 높은 습도에는 세균을 번식하기 쉬워져 두피에 뾰루지 같은 모낭염 등의 원인이 될 수 있고, 여름철 냉방으로 인한 실내외 기온차는 몸의 균형과 면역력에 영향을 끼쳐 피부뿐만 아니라 두피도 민감성으로 변화시킬 수 있다.

여름철 모발 관리는 자외선 차단부터

머리가 건강한 사람도 반나절이면 두피가 기름지고 모발도 눈에 띄게 푸석해지는 여름. 헤어스프레이, 헤어젤, 무스나 왁스 등의 과도한 사용을 자제하고, 머리 염색이나 코팅, 파마도 줄이는 것이 좋다. 머리를 말릴 때도 차가운 바람으로 말리는 것이 두피와 모발 건강에 크게 도움이 된다.

외출 시에는 머리카락을 묶어 자외선이 닿는 면적을 최소화하고 얼굴에 선크림을 바르듯 모발에도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세럼이나 에센스를 발라주면 좋다. 또한 모발을 보호해주는 성분들이 포함된 리브온 타입 컨디셔너를 수시로 사용하는 것도 큰 도움이 된다. 자외선이 강한 시간대인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에는 될 수 있으면 야외활동 시간을 줄이는 것이 가장 현명하다. 부득이하게 햇볕을 많이 쐰 날은 냉수건이나 차가운 물로 모발과 두피를 진정시켜는 것을 추천한다.

물놀이 후 더 꼼꼼히 머리 감아야

수영장이나 바닷가 물놀이 후에는 머리를 오랫동안 미지근한 물에 적셔주는 것이 좋다. 흐르는 물에 비누보다는 샴푸를 충분히 사용해 염소 성분과 염분을 확실하게 제거해 주는 것이 좋다. 염분은 머리카락의 수분을 빼앗아가며, 수영장의 염소 성분과 마찬가지로 모발에 달라붙어 큐티클을 파괴한다. 이뿐만 아니라 모근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주어 탈모로 이어질 수도 있다. 컨디셔너는 염소 성분에 의한 모발 손상을 막아주기 때문에, 수영장 이용시에도 컨디셔너를 미리 사용해주면 모발 보호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가을철 두피&모발 손상의 원인은 여름철 관리 소홀

여름철에는 두피나 모발의 상태가 나쁘지 않다가 가을철이 되면 나빠지는 경우가 있다. 이것은 여름철 머리 관리를 소홀히 하여 발생하는 현상으로 이런 증상은 보통 2주~2개월 후에 나타나기 때문에 여름에 손상된 모발이 가을에 눈에 띄게 된다. 특히 바닷물의 염분이나 수영장의 염소로 인한 손상이 더해지면 문제는 더욱 심각해진다. 손상된 모발은 자르고 다시 기르는 방법이 있지만, 한번 나빠진 두피는 정상으로 돌리는 것이 매우 어려워 회복에 많은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사전에 미리 손상을 최소화시키는 것이 필수다.

화학제품보다는 유기농 제품 선호

시중에 많은 헤어 관리 제품이 있지만, 저자는 자극적인 화학 성분이 가득한 제품을 사용하는 것 보다는 자연적으로 관리하는 것을 선호한다. 예를 들면 샴푸와 트리트먼트는 유기농의 자연 유래 제품을 사용하고, 컨디셔너 대신 식초를 물에 희석해 사용하거나, 모발 성장 촉진에 가장 좋은 제품 중 하나인 로즈마리 오일로 두피 케어를 하는 방법 등의 대표적인 헤어케어 자연 요법이라고 할 수 있다. 당장의 효과는 더딜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봤을 때, 결국 모발은 타잔과 제인처럼 자연으로 돌아갔을 때 가장 건강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영희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