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내가 왕실 공주야" 태국서 한인대상 600억대 사기친 50대

피해자들에게 보여준 공주라고 속인 태국인 아내와 함께 찍은 사진. 주태국 한국대사관 제공=연합뉴스

피해자들에게 보여준 공주라고 속인 태국인 아내와 함께 찍은 사진. 주태국 한국대사관 제공=연합뉴스

 
부인이 태국 왕실의 공주이고 자신은 태국 군부 고위층과 친분이 있다고 속여 한국인 투자자들에게 거액을 가로챈 50대 한국인이 태국에서 검거됐다.
 
30일 주태국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태국 경찰은 전날 대사관 측과 협조해 불법체류 및 여권 미소지 혐의로 윤모(55)씨를 체포했다.
 
그는 태국 이민국에 주소를 거짓으로 신고한 뒤 주거지 및 전화번호를 자주 바꿔가며 불법 체류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윤씨는 불법체류 외에도 태국 남부 송클라주 핫야이시에서 600억원대에 달하는 우물 파는 사업을 유치해준다고 속여 지난해 말부터 한국인 A(55)씨 등 투자자 3명으로부터 5억원가량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윤씨는 자신이 태국에서 승려로 활동하고 있고 부인이 태국 왕실의 공주여서 태국 군부 고위층과 잘 안다고 거짓말을 해 투자자들 환심을 산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 과정에서 동자승들을 배경으로 합성한 듯한 사진과 왕실 공주라고 속인 아내와 함께 찍은 사진 등을 보여주며 투자자들을 속였다고 대사관 측은 전했다.
 
또한 윤씨는 투자자의 의심을 줄이기 위해 이들에게 아내를 소개해주거나 자신의 집에 머무르게 했다.
 
윤씨는 현지 교민보다 태국 물정에 상대적으로 어두운 한국 내 투자자들을 범행 대상으로 물색한 것으로 보인다고 대사관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