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카오, 뉴스 댓글 무작위로 노출…'선착순 배댓' 막는다

카카오는 30일부터 뉴스 댓글 서비스를 개편한다. 카카오 프랜즈 캐릭터인 무지와 어피치. [사진 카카오]

카카오는 30일부터 뉴스 댓글 서비스를 개편한다. 카카오 프랜즈 캐릭터인 무지와 어피치. [사진 카카오]

카카오가 뉴스 댓글을 무작위로 보여주는 기능을 도입한다. 먼저 달린 댓글이 누적 추천을 많이 받아 ‘베댓(베스트 댓글)’이 되는 현상을 막고 보다 다양한 여론을 보여주기 위한 방안이다.  
 
카카오는 포털사이트 다음과 카카오톡 #탭 뉴스 서비스의 댓글 정렬 방식을 ‘추천댓글’ 방식으로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추천댓글 정렬이란 전체 댓글 중 일정 수 이상 찬성 받은 댓글을 무작위로 보여주는 방식이다. 개편된 뉴스 댓글 정렬은 이날 오후부터 순차적으로 적용된다.
개편 전인 기존 다음·카카오톡 뉴스에서는 '추천순'을 기본 댓글 정렬 방식으로 썼었다. 추천순 정렬은 댓글에 대한 찬성수에서 반대수를 뺀 수치가 높은 순서대로 댓글을 상단에 노출하는 방식이었다. 이 때문에 뉴스에 댓글을 빨리 달수록 추천을 많이 받아 상단에 노출될 확률도 높아진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카카오 관계자는 “새로운 추천댓글 정렬은 무작위로 노출하는 방식이라 같은 기사에 대한 댓글을 보더라도, 사용자마다, 시간대마다 노출되는 댓글이 달라진다"며 "이전보다 더 다양한 댓글이 노출되는 효과가 클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서 이 관계자는 "이용자들이 다양한 댓글을 발견하고 소통할 기회를 늘려 건강한 공론장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무작위 노출의 기준이 되는 '댓글 찬성 수'는 향후 개편된 서비스를 운영하면서 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카카오는 30일부터 다음과 카카오 뉴스 댓글에 '추천댓글' 정렬을 추가한다. [사진 카카오]

카카오는 30일부터 다음과 카카오 뉴스 댓글에 '추천댓글' 정렬을 추가한다. [사진 카카오]

기존 댓글 노출 방식이었던 ‘추천순’ 정렬은 ‘찬반순’으로 명칭을 바꾼다. 댓글 개수가 많지 않은 뉴스에서는 찬반순, 최신순, 과거순 댓글 목록만 제공한다.
 
카카오는 이와 함께 ‘작성자 닉네임 신고’ 기능도 추가했다. 카카오의 뉴스 서비스 댓글에선 아이디 대신 작성자가 선택한 닉네임이 노출되는데, 여기에 일부 사용자가 욕설이나 혐오·비하성 표현, 광고·홍보성 문구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었다. 카카오는 부적절한 닉네임으로 신고된 경우 닉네임을 초기화 처리하고 누적횟수에 따라 제재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올해 들어 댓글 서비스 개편에 공들이고 있다. 지난 2월 실시한 1차 개편에서는 댓글 신고 기준에 차별·혐오 항목을 추가했다. 또 덮어두기, 접기 등 댓글 노출을 관리하는 기능도 신설했다. 자체 조사 결과, 개편 후 욕설 및 비속어를 포함한 악성 댓글이 20% 이상 감소했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건강한 공론장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댓글 서비스를 개편 중”이라며 “이용자의 참여와 선한 영향력을 바탕으로 건강한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