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경찰, ‘대북전단’ 박상학 소환 조사…피의자 신분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가 26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에 있는 탈북민 단체 '큰샘' 사무실 앞에서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가 26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에 있는 탈북민 단체 '큰샘' 사무실 앞에서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대북전단을 살포해온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가 30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대북전단·물자살포 수사 태스크포스(TF)는 이날 오전 9시 30분쯤 박 대표를 남북교육협력법 위반 등 혐의 피의자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박 대표를 상대로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한 사실관계와 단체 활동자금 확보 방식 등을 전반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날 박씨를 상대로 조사한 내용과 압수물 분석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추가 소환 및 사법처리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