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수진 “추미애 아들 수사, 5개월째 오리무중…엄마찬스 논란”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 임현동 기자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 임현동 기자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29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향해 “아들에 대한 수사가 오리무중”이라며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조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 올린 ‘아들 의혹 수사부터 밝혀라’라는 제목의 글에서 “검찰에 사건 배당이 이뤄진 지 5개월이 지났지만 수사에 진전이 있다는 뉴스가 전혀 없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에 대한 수사가 오리무중”이라며 “(추 장관은) 아들 의혹 수사 문제부터 밝혀라”고 했다.
 
지난해 말 추 장관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2017년 주한미군 한국군지원단 소속 카투사로 복무하던 아들이 휴가에 나가 복귀하지 않았는데 당시 추 후보자가 외압을 행사해 무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의 고발로 지난 1월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가 해당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조 의원은 “추 장관 아들은 어머니가 여당 대표로 재직할 때인 지난 2017년 카투사로 복무하며 휴가에서 미복귀했음에도 추 장관이 부대에 외압을 행사해 사건을 무마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의혹을 재차 거론했다. 또 “의혹은 한 중앙 일간지가 같은 부대에 근무했다는 A씨 발언을 인용해 추 장관 아들의 미복귀 보고 뒤 갑자기 휴가 3일 연장 처리가 됐으며 이후 해당 부대엔 특혜 의혹이 번졌다고 보도하며 불거졌다”고 덧붙였다.
 
이어 “미래통합당 김도읍 의원은 군 관계자들의 제보를 인용해 ‘추 장관 아들이 휴가 중 중대지원반장에게 휴가 이틀 연장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당직 사병의 거듭된 복귀 지시에도 부대 복귀를 하지 않았다’며 ‘추 장관이 부대 쪽에 전화를 걸었고 상급 부대 모 대위를 거쳐 휴가 연장 지시가 내려왔다’라고 의혹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무단탈영, 엄마 찬스 등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아들의 의혹과 이에 따른 수사부터 매듭짓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조 의원은 또 다른 글에서 “검찰이란 국가 시스템을 무력화하려는 법무부 장관이란 사람의 시도에 당혹스럽다”며 “검찰이 부당한 시도에 꺾이거나 위축돼선 안 될 것”이라고 했다. 한명숙 전 총리 뇌물 사건의 위증교사 의혹 등과 관련해 추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충돌을 거론하며 검찰에 물러서지 말라고 주문한 것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