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식이라 보존 못했다"는 안산유치원장…조리사 진술 달랐다

집단 식중독이 발생한 경기 안산시 한 사립유치원에서 29일 오전 경찰이 유치원 내 폐쇄회로(CCTV) 와 급식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해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뉴시스

집단 식중독이 발생한 경기 안산시 한 사립유치원에서 29일 오전 경찰이 유치원 내 폐쇄회로(CCTV) 와 급식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해 차량으로 옮기고 있다. 뉴시스

집단 식중독 사고로 이른바 ‘햄버거병’으로 불리는 용혈성요독증후군(HUS) 의심 환자가 나온 경기도 안산시의 A유치원이 ‘배식 전 보존식 확보’ 규정을 어긴 정황이 드러났다. 원생에게 먼저 배식한 뒤 남은 음식을 보존식으로 보관해왔다는 것이다. 이 유치원에서 보존식을 보관하지 않은 문제는 이번 사고 원인 규명의 중요한 쟁점 중 하나다. 
 
식중독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인 안산시는 29일 “유치원 조리사로부터 ‘남은 음식이 없어 아욱된장국 등 일부 보존식을 보관하지 못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런 진술에 대해 안산시는 A 유치원이 원생들에게 배식을 먼저하고 남은 음식으로 보존식을 보관해왔다고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보존식은 배식을 하기 전 미리 확보해야 한다’는 관련 규정을 위반했다”고 설명했다.  
 
A 유치원은 궁중떡볶이(10일 간식), 우엉채 조림(11일 점심), 찐 감자와 수박(11일 간식), 프렌치토스트(12일 간식), 아욱 된장국(15일 점심), 군만두와 바나나(15일 간식)와 같은 6가지 보존식을 보관하지 않은 사실이 밝혀져 과태료 50만원을 부과받았다.  
 
A 유치원 원장은 지난 27일 학부모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급식의 경우에는 보존식으로 보관을 했지만, 저의 부지로 방과 후 제공하는 간식은 보존식을 보관하지 못했다”며 “고의로 보존식을 폐기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 가운데 11일 우엉채 조림과 15일 아욱 된장국은 간식이 아닌 급식(점심)이었다. 원장 해명과 배치되는 지점이다. 이에 대해 안산시 관계자는 “간식이 보존 대상인 줄 몰랐다는 건 말이 안 된다”며 “영양사와 원장 등 유치원 관계자들이 수시로 급식 관련 교육을 받는데 어떻게 간식이 보존식 대상이라는 사실을 모를 수 있냐”고 반박했다.  
 
이날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전날인 28일 오후 6시 기준 관련 식중독 사고 유증상자는 114명(원생 111명·원아의 가족 3명)이었다. 또 원아 가족 1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58명이 됐다. 용혈성요독증후군 의심 증상 환자는 1명이 늘어 16명(원아 14명·가족 2명)이 됐다. 현재 4명이 투석치료를 받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